책장 속 티타임

언제 보아도 좋은 달콤한 영국동화 이야기

기타노 사쿠코 지음 | 최혜리 옮김 | 강영지 그림

원제 物語のティタイム
원서 부제 お菓子と暮らしとイギリス児童文学
발행일 2019년 2월 28일
ISBN 9788971999257 03800
면수 240쪽
판형 변형판 150x200, 반양장
가격 14,000원
한 줄 소개
일상에 지친 ‘어른이’들을 위로하는 달콤한 이야기 한입의 온기
주요 내용

일상을 덮고 책장을 열면

달콤한 판타지가 펼쳐집니다!

 『책장 속 티타임』 카드뉴스 시리즈 보러 가기 → http://naver.me/5d1b1lhM

   

<달콤한 티타임 차림표>

☆ ‘사자, 마녀 그리고 옷장’의 터키시 딜라이트

☆ ‘버드나무에 부는 바람’의 플럼 케이크

☆ ‘비밀의 화원’의 더비셔 오트케이크

☆ ‘곰돌이 푸’의 허니 바나나 머핀

☆ ‘피터 래빗 이야기’의 롤리폴리 푸딩

☆ ‘한밤중 톰의 정원에서’의 스콘

☆ ‘제비호와 아마존호’의 시드 케이크

☆ ‘사과밭의 마틴 피핀’의 애플 크럼블

☆ ‘시간 여행자, 비밀의 문을 열다’의 레몬 포셋

☆ ‘내 이름은 패딩턴’의 마멀레이드

☆ ‘메리 포핀스’의 진저브레드

 

그 시절, 우리가 사랑했던 ‘20세기 소년소녀명작선의 노스탤지어

분명 있을 거다, 오래된 책을 펼쳤을 때 나는 종이 삭은 내를 좋아하는 사람. 『책장 속 티타임』의 첫 내음은 우아한 홍차 향이나 달콤한 과자 향이 아니라, 그 쿰쿰한 종이 냄새일는지 모른다. 맨 처음 우리를 찾아온 『비밀의 화원』의 주인공은 ‘메리’가 아닌 ‘메어리’였고, 나니아의 하얀 마녀가 건넨 과자는 ‘터키시 딜라이트’가 아니라 ‘터어키 제리’ 혹은 ‘꿀엿’이었다. 또박또박 ‘푸우’라고 읽고 적던 곰 인형의 이름은 신식 표기법에 따라 반절이 뚝 떨어져 나갔고, 나니아 세계와 패딩턴의 모습은 경이로운 CG 기술 덕에 현실보다 더 현실처럼 구현되었지만, 저세상 맞춤법으로 쓰인 그 시절 그 책들은 언제 보아도 늘 처음처럼 우리 마음을 두근거리게 한다.

『책장 속 티타임』은 우리를 첫사랑의 시간으로 데려간다. 11편의 명작이 본디 품고 있는 것이자 그들과의 만남을 돌이키며 책을 쓴 저자의 것이고 결국은 이 책을 읽는 독자의 몫이 될 설렘과 그리움의 정서가 책장마다 깊이 배어들었다. 그 깊은 풍미를 아우르는 것이 다름 아닌 동화 속 ‘티타임’과 달콤한 먹을거리이니, 이 책을 사랑하지 않고는 배길 재간이 없을 것이다.

 

알 듯 모를 듯 일상이 판타지가 되는 이국의 맛과 향

소싯적 만화영화 좀 본 사람이라면 누구나 ‘만화 고기’에 대한 로망(?)이 있을 것이다. 커다란 뼈다귀에 붙은 두툼한 갈색 살점을 큼직하게 뜯어 올리는 장면에선 다들 군침깨나 흘렸으리라. 화면 너머로 냄새를 전하는 기술도 없었건만, 모양새를 보고 맛과 향을 어렴풋이 상상하는 것만으로도 입맛이 동했다. 물론 상상이 상상으로 남을 수 없는 오늘날엔 그걸 기어코 똑같이 만들어 내는 데 성공한 이도 여럿이다.

“음식의 맛과 향이 담긴 단어는 글줄 위에서 도드라져 상상의 풍미를 더한다. 그중에서도 특히 이국이나 이세계의 물건들은 알 듯 모를 듯한 정체로 더욱 깊은 인상을 남긴다.” 옮긴이의 말마따나 단어의 낯선 울림만으로, 간혹 투박한 흑백 삽화를 품고 상상력을 자극하던 존재들을, 『책장 속 티타임』은 우리 앞에 다시금 불러들여 새삼스레 향을 맡고 곱씹어 맛보게 한다. 민스파이, 트라이플, 레몬 포셋, 코디얼, 시드 케이크, 롤리폴리 푸딩, 구워 먹기에 딱 좋다는 브램리 사과와 마멀레이드를 만드는 데 제격이라는 세빌 오렌지, 이제는 친숙한 라벤더와 캐모마일에서부터 여전히 낯선 페늘과 루타와 보리지까지. 이국의 일상적인 먹을거리와 자연은 이세계의 맛과 향으로 우리의 상상력을 자극하며 동화의 판타지를 완성한다.

저자는 이렇게 말한다. “아동문학을 공부하면서 영국동화의 ‘풍토성’에 대해 배웠습니다. 작가들의 일상생활, 그들이 살던 세계와 그곳의 자연 같은 풍토성에 닿아야 진정으로 그 작품을 이해할 수 있다는 것을요.” 『책장 속 티타임』은 허구의 동화 세계를 진정으로 이해할 수 있도록 역설적으로 작품의 토대가 되는 일상성과 풍토성으로 독자를 안내하는 것이다.

 

맵고 시고, 맛없는 일상에 지친 어른이들에게

그렇지만 이 책은 영국 아동문학의 풍토성에 대한 이론서가 아니다. 그저 라벤더 향이 궁금해 무작정 허브 유학까지 떠났던, 누군가는 늦되다 할지도 모를 일본의 어느 ‘어른이’와 시시콜콜 수다를 떠는 책이다. 『내 이름은 패딩턴』 얘기를 하면서는 유학 시절 알고 지낸 영국 아주머니가 얼마나 맛난 마멀레이드를 만들었는지를 한참 떠들고, 『메리 포핀스』 장에서는 어장이 풍부한 영국에서 막상 생선이 고기보다 비싸다느니 부부가 하는 이동식 생선 가게 덕분에 생선에 대해 잘 알게 되었다느니 시쳇말로 TMI(Too Much Information)라 할 만한 것들을 잔뜩 풀어 놓는데, 그게 참 맛있고 즐겁다. 익히 들어 온 교훈이나 빤한 위안거리를 억지스럽게 떠먹이는 대신 조곤조곤, 무미한 이쪽의 일상을 잠시 덮고 그이의 이야기에 빠져들게 한다. 실답고 다정한 수다는 퍽 위로가 된다. 영국에서는 함께 차 마시자는 말이 “우리 친구 할까요?” 하는 제안과도 같단다. 티타임이란 결국 좋은 친구와 사사로이 떠들며 한숨 돌리는 시간이니까.

 

추천사

“차 마실래요?” 어렸을 적, 책에서 이런 문장을 보면 가슴이 두근거렸다. 책 속 티타임을 재현하려 해 봤지만 글로 배우는 데는 한계가 있는 법. 인터넷이 없던 시절에 성장한 나로서는 『책장 속 티타임』이 왜 이제야 나왔나 한탄하게 된다. 『버드나무에 부는 바람』의 케이크, 『곰돌이 푸』의 비스킷, 『피터 래빗 이야기』의 파이, 『내 이름은 패딩턴』의 마멀레이드 등 영국동화 속 티타임에 등장하는 달콤한 먹을거리들의 종류와 유래, 만들거나 먹는 법 등이 담겨 있다. 영국에서 가장 맛있는 것들만 모아 문학으로 만들었구나! 세상에 이렇게 향긋한 독서라니, 책장을 넘기는데 침이 고인다.

– 이다혜(《씨네21》 기자, 『처음부터 잘 쓰는 사람은 없습니다』 작가)

차례

들어가는 말 ♥ 차 한잔할까요? 9

사자, 마녀 그리고 옷장 11
겨울처럼 움츠러든 마음에 다시 봄을 ♥ 터키시 딜라이트

버드나무에 부는 바람 29
그리운 마음이 담긴 봄의 피크닉 ♥ 플럼 케이크

비밀의 화원 49
잠긴 문을 열고 나를 만나러 가는 길 ♥ 더비셔 오트케이크

곰돌이 푸 73
마법을 언제까지나 마법으로 두는 법 ♥ 허니 바나나 머핀

피터 래빗 이야기 93
자연과 시골 생활에 대한 더없는 애정 ♥ 롤리폴리 푸딩

한밤중 톰의 정원에서 115
시간을 뛰어넘어 내 안의 어린아이와 만나는 시간 ♥ 스콘

제비호와 아마존호 135
다정한 어른들과 용감한 아이들의 여름 낙원 ♥ 시드 케이크

사과밭의 마틴 피핀 153
구운 사과는 사랑의 맛 ♥ 애플 크럼블

시간 여행자, 비밀의 문을 열다 171
허브 향 가득한 시간 여행 판타지 ♥ 레몬 포셋

내 이름은 패딩턴 193
크리스마스 선물처럼 찾아온 새로운 가족 ♥ 마멀레이드

메리 포핀스 215
매서운 동풍을 타고 날아온 따뜻한 마법 ♥ 진저브레드

옮긴이의 말 235
참고문헌 238

지은이·옮긴이

기타노 사쿠코 지음

도쿄 출신으로, 릿쿄대 문학부에서 영미문학을 전공했다. 대학을 다니면서 허브에 눈을 떴고, 일본인 최초로 영국 허브 소사이어티의 회원이 되었다. 영국으로 허브 유학을 다녀온 뒤 『허브 사전』(1987)과 『영국의 과자』(1989)를 썼다. 결혼하고 다시 영국으로 건너가 4년 동안 윔블던에 살며 딸 하나를 두었다. 당시 영국 아동문학과 그 풍토성의 관계 연구로 관심이 확장되었고, 이때의 경험과 연구를 바탕 삼아 『책장 속 티타임』(2017)을 썼다. 꾸준히 영국 문화를 소개하는 책을 쓰고 강연을 한다. 허브 소사이어티 종신회원이자 비어트릭스 포터 소사이어티 회원이다. 『아름다운 영국의 시골길을 걷다』 『애거서 크리스티의 식탁』 『이야기와 그림책의 과자』 『행복한 영국 시골 생활을 찾아서』 『비어트릭스 포터를 찾아가는 영국 호수지방 여행』 등을 썼다.

최혜리 옮김

서울대 국어국문학과를 졸업하고 같은 과에서 석사학위를 받았다. 편집자로 일하고 있다. 『문구의 과학』 등을 번역했다.

강영지 그림

일본문학과 시각디자인을 공부했다. 책, 잡지, 신문, 디자인 상품 등 다양한 영역에서 일러스트레이터로 활동한다. 그린 책으로 『논밭에 함께 살자』 『유럽은 오밀조밀 따닥따닥』 『음식, 잘 먹는 법』 『생색요리』 『한양 1770년』 『지금은 몇 시?』 등이 있다.

편집자 100자평
영미문학을 전공하고 영국의 음식문화와 허브를 오랫동안 연구해 온 저자가 동화 속 ‘티타임’을 열쇳말 삼아 명작 11편의 깊은 풍미를 전한다. 각 장마다 이야기에 등장하는 달콤한 과자 레시피와 사랑스러운 일러스트를 수록해 책맛을 더했다. 일상에 스며든 마법과도 같은 맛있는 영국동화와 티타임 이야기.
독자 서평
서평 쓰기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