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수 이야기 2

그리고 다시 봄

상수탕 지음

발행일 2020년 2월 21일
ISBN 9788971999981 07810
면수 248쪽
판형 국판 148x210mm, 반양장
가격 12,000원
분류 만화경
한 줄 소개
개와 소년의 가장 눈부신 계절들을 섬세한 펜화와 유려한 문장으로 담아낸 만화
주요 내용

“철수야. 나는 어른 되어서도 여기서 살 건데, 너는?”

알밤을 줍고 눈을 맞으며 차가운 계절을 함께 나는 철수와 해수. 그사이 태어난 동생 희수가 동네에서 제일가는 장난꾸러기가 되어 철수를 호령하기도 한다. 붙들어 둘 수 없는 시간은 속절없이 흐르고, 해수가 동생 앞에서 제법 형님티를 낼 만큼 크는 동안 철수는 그보다 조금 더 빠르게 늙어 간다.

『철수 이야기』 북트레일러 보러 가기

철수 이야기_상세이미지

 

마당 개 철수와 시골에서 보낸 가장 눈부신 계절들
생명을 향한 애정과 그리운 온기를 담은 흑백 만화 

『철수 이야기』는 1990년대 초 춘천의 고은리라는 작은 시골 동네에서 개와 소년이 함께 보낸 가장 아름다운 시절을 그리고 있다. 요란하고 자극적인 콘텐츠가 분초를 다투며 쏟아지는 시대, 화려하지 않은 흑백의 펜화는 드물게 느릿하고 평온한 울림을 준다. 도시에서는 쉽게 감지할 수도 없는, 계절이 바뀔 때마다 자연이 뽐내는 고유한 냄새와 빛깔 그리고 경이로운 활력이 유유한 무채색의 그림을 통해 오롯이 전해진다.

철수와 해수는 숲과 하천과 들판을 놀이터 삼고 그곳에서 살아가는 모든 존재를 친구 삼아 건강한 햇빛과 바람, 눈과 비를 양껏 빨아들이며 신나게 뛰논다. 매일을 첫날처럼 새롭게 받아들이며 온몸으로 세상을 깨우치는 개와 소년의 모습은 전원생활 이전의 원초적인 삶에 대한 동경과 향수를 불러일으킨다.

유년기의 소중한 것들과 작별하고 어른이 된 해수가 깊어진 눈으로 그 시절을 차분히 돌이켜 훑는 내레이션은 흡사 인디언의 경구나 고운 서정시처럼 마음을 일렁이게 한다. 사람의 사정이든 동물의 사정이든 어느 한쪽으로 치우쳐 함부로 재단하지 않고 모든 것을 조심스레 관조하는 작가의 태도가 고스란히 묻어난다. “가을이면 낙엽이 떨어지고 겨울에는 눈이 쌓였다가 봄이 되면 모두 흙으로 돌아가는” 계절의 섭리대로, 나고 자라고 늙고 만나고 헤어지는 모든 일이 담담한 내레이션과 함께 자연스레 흘러간다.

그래서 무겁고 슬플 것 같지만 사실은 내내 뜨뜻하고 예쁘다. 무엇보다 어린아이와 개를 비롯해 청설모, 토끼, 병아리, 누렁소까지 애정 어린 손끝에서 탄생한 사랑스러운 존재들이 칸칸마다 등장해 입꼬리 내려갈 틈을 주지 않는다. 누군가에게는 아련한 추억일 테고 누군가에게는 미지의 세계일 늦밤 줍기, 눈집 짓기, 도라지 차 담그기와 장십랑 구이 만들기 같은 시골의 소일들도 상당히 구체적으로 그려져 흥미를 돋운다. 글도 그림도 두고두고 천천히 음미하고 싶어지는 책, 고된 하루를 마치고 잠들기 전에 한 장씩 펼쳐보면 행복한 꿈을 꿀 수 있을 것 같은 책이다.

차례

16화 늦밤나무 7
17화 말벌 느와르 23
18화 첫눈 39
19화 날아라, 병아리 3 51
20화 눈 온 뒤 맑음 59
21화 겨울의 맛 71
22화 달빛 아지트 79
23화 멧사냥 97
24화 겨울 산새 115
25화 개와 소년의 시간 1 131
26화 엘 콘도르 파사 1 145
27화 엘 콘도르 파사 2 157
28화 우리의 남동생 163
29화 맏형 175
30화 연둣빛 시절 187
31화 개와 소년의 시간 2 199
그리고… 봄 217

지은이·옮긴이

상수탕 지음

춘천에서 태어남.
홍익대학교 미술대학을 졸업.
여러 학교 중퇴.

부엽토 깔린 닭장을 마련해
매일 다섯 개 이상의 달걀을 수확하는 것이
리스트의 2번.

상수탕의 다른 책들

편집자 100자평
시골에서 개와 함께 보낸 추억이 없더라도 누구나 가슴에 품고 있는 그리운 존재를 떠올리게 한다. 살아 있는 모든 것의 안녕을 바라는 이 고운 만화는 천천히 독자의 마음에 스며들어 아주 오래 머물게 될 것이다.
독자 서평
서평 쓰기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