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중석

대학에서 서양화를, 대학원에서 미술교육을 전공했다. 2004년 『아빠가 보고 싶어』로 보림 창작그림책 공모전에서 우수상을 받았다. 그림책 작가로 일하면서 학생들을 가르치고 여러 차례 전시회를 열었다. 『한국사 편지 생각책』 『엄마 사용법』 『꼴찌라도 괜찮아!』 『웨이싸이드 학교 별난 아이들』 『코딱지는 조금 외롭고 쓸쓸한 맛』 등 여러 어린이책에 그림을 그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