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픔에 대하여

몸과 병듦에 대한 성찰

헤르베르트 플뤼게 지음

원제 Wohlbefinden und Missbefinden
원서 부제 Beiträge zu einer Medizinischen Anthropologie
발행일 2017년 2월 24일
ISBN 9788971998007 04100
면수 316쪽
판형 변형판 140x220, 반양장
가격 16,000원
분류 철학자의 돌
한 줄 소개
몸과 병듦의 현상과 아픔의 인간학적 의미를 탐구
주요 내용

독일의 내과 의사 헤르베르트 플뤼게가 몸과 병듦의 현상과 아픔의 인간학적 의미를 탐구한 책. 여기서의 아픔은 몸이 느끼는 통증을 의미하기도 하지만, 살아가며 감당하는 실존의 아픔까지를 아우른다. 이 책의 1부가 ‘지루함’과 ‘자살’ 그리고 ‘희망’이라는 다소 추상적이고 철학적인 문제를 다루는 이유이다. 한국어판 제목의 키워드 ‘아픔’은 몸과 정신의 통증과 고통을 포괄하는 주제어로서, 이 책이 병듦이라는 인간의 불가피한 조건과 아픔의 실존적 의미를 천착하고 있음을 함축한다.

차례

서문 의학적 인간학에서 이해한 행복과 불행의 의미 7

Ⅰ 허무와 무한

우리는 왜 지루함을 견디지 못하는가 14
『팡세』, 인간의 조건을 묻다|인간의 불행은 어디서 오는가|만날 것이냐, 도피할 것이냐|지루함의 장막 뒤에 숨은 허무함|무관심, 피로감, 무력감 그리고 공허한 기다림|‘허무’라는 병|삶은 상상력으로 꾸며낸 연극일 뿐

자살, 개인의 문제인가 인간 본연의 문제인가 42
자살의 원인|자살의 심리적 동기는 무엇인가|관계 결손, 냉소, 불신으로 공허함만 남아|세속적 희망과 근원적 희망|자기 파괴와 자아실현이라는 역설|먹고살 만해졌을 때 인생은 왜 무료하게 느껴질까|심리학의 문제인가, 인간학의 문제인가

희망에 대하여 80
살아가게 하는 힘인가, 위험한 환상인가|미래의 시간이 지속되리라는 믿음|세속적 희망의 환멸 뒤에 찾아오는 새 희망|우리는 희망한다, 그러므로 존재한다

Ⅱ 몸과 병듦 그리고 행복과 불행

몸과 병듦은 어떻게 내면의 의미와 관련되는가 104
병을 몰랐을 때와 알았을 때|통증은 내면 깊은 곳으로부터 비롯한다|서로 다른 의미가 부여되는 신체 부위|소유 또는 존재로서의 몸|지배하고 지배당하는 나와 몸의 변증법|몸의 체험이 증상에 부여하는 의미

환자의 침묵 122
중병 환자의 몸에서는 무슨 일이 일어나는 걸까|환자는 병든 몸과 관계를 맺는다|병, 세계로부터 소외되는 몸|침묵의 의미|세계의 상실, 그리고 세계에 대한 새로운 태도

당연하던 몸이 더 이상 당연하게 느껴지지 않을 때 140
환자의 주관적 상태를 파악하는 일이 왜 중요한가|기분 좋은 상태와 나쁜 상태|“심장을 가졌다는 것을 전혀 모르고 살았는데, 이제는 알아요”|몸의 한계, 자유의 가능성|영원한 우울증 환자|통증 또는 몸의 발견|메스꺼움, 벗어던질 수 없는 몸의 부담|몸과 세계의 경계에서

행복과 불행 168
“어디가 어떻게 아픈지, 뭐가 대체 문제인지 잘 모르겠어요”|세상의 모든 물건이 내 기분에 물든다|행복과 불행의 현상학|환자의 주관적 상태가 병의 객관화를 방해한다|인생 기획

Ⅲ 아픔에 대하여

아픔, 우울증, 세상의 심술궂음 196
내과 질환과 우울증|심장병 환자의 우울증|병든 몸을 자각하지 못하는 어느 심장병 환자의 사례|아픔, 우울증, 세상의 심술궂음|우울증이란 몸을 경험하는 하나의 특수 상황

미래를 기약할 수 없다는 것 222
말수가 줄고 행동은 신중해진다|인격을 침식하는 불행한 기분|내가 가진 것이 나를 소유한다는 역설|“아름다운 풍경을 견딜 수가 없소”|의식되는 몸 대 의식되지 않는 몸|미래를 기약할 수 없다는 것

인간학으로서의 병듦 244
아직 심장을 모르는 아동|심장에 문제가 있으나 자각하지 못하는|심장의 아픔을 느끼는 능력|심장의 출현, 세계의 새로운 차원|심장과 인간의 성숙

아이는 아픔 안에 빠져 익사한다 276
아이는 아픔을 표현하지 못한다|아이가 아직 아이일 때|너무 이른 나이에 심장병을 앓는 아이의 비극

발표 지면 296
한국어판 해제 우리는 모두 애정 어린 관심이 필요하다 299
옮긴이의 말 행복과 불행이란 무엇일까 309
찾아보기 312

지은이·옮긴이

헤르베르트 플뤼게 지음

독일의 의사. 1906년 라이프치히에서 태어나 자랐으며, 라이프치히대학교에서 의학을 공부했다. 1932년 의사 자격을 취득하고, 1933년 하이델베르크 대학병원의 신경과에서 빅토어 폰 바이츠제커의 조교가 되었다. 1938년 내과 의학과 신경학 교수 자격을 취득했다. 1943년 다름슈타트 시립병원의 원장이 되었다. 나치스에 입당한 전력으로 제2차 세계대전이 끝나고 당국의 심사를 받았으나 의료 행위를 계속하기 위한 불가피한 선택으로 판명되었다. 1952년부터 1969년까지 하이델베르크 대학병원의 원장으로 일했다.

프랑스 철학자 모리스 메를로­퐁티로부터 큰 영향을 받았다. 심장 질환을 깊이 있게 연구하면서, 심장병 환자들의 병듦의 양상을 현상학적으로 분석했다. 하이델베르크 대학병원은 의학과 철학을 융합하여 독보적인 업적을 남긴 그를 기려 병동 하나에 ‘플뤼게’의 이름을 부여했다. 전후에 작가 장 아메리(『늙어감에 대하여』 저자)와 활발하게 서신 교류를 하기도 했으며, 의학적 인간학으로서 전인미답의 경지를 개척한 사유와 성찰은 20세기 후반 유럽의 지식계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이 책 이외에 『인간과 몸: 교육학과 인간학 연구』(1967) 등 의학과 철학, 교육학과 인간학에 기반한 여러 저서를 출간했다.

1972년 하이델베르크에서 운명했다.

편집자 100자평
『늙어감에 대하여』에서 장 아메리는 말했다. “비교를 허락하지 않을 정도로 풍부한 사색을 담은 책”이라고. 철학을 공부한다는 것은 철학사를 꿰뚫고 철학자 이름을 줄줄 입에 올릴 줄 아는 게 아니다. 이런 책을 읽고 생각해보는 시간을 갖는 것이 철학일지도. 도전해보시라.
독자 서평
서평 쓰기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