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과 국가의 회화

조선시대 궁중회화 1

박정혜, 윤진영, 황정연, 강민기 지음

발행일 2011년 5월 9일
ISBN 9788971994221 04900
면수 372쪽
판형 국판 148x210mm
가격 28,000원
분류 왕실문화총서
한 줄 소개
조선시대부터 일제강점기까지 존재했던 궁중의 그림과, 이를 둘러싼 이야기들을 총망라한 책.
주요 내용

『왕과 국가의 회화』는 조선시대부터 대한제국기를 지나 일제강점기까지 존재했던 궁중의 그림과, 이를 둘러싼 이야기들을 총망라한 책이다. 여기서 궁중의 그림 즉 ‘궁중회화’란, 지극히 개인적이고 폐쇄적인 공간인 왕실(대한제국기 이후에는 황실)에서 그려지고 향유되었던 그림과, 최고 권위와 공적 개방성으로 상징되는 조선의 궁궐에서 주관하여 제작된 모든 그림을 뜻한다. 즉 궁중 안팎에서 왕과 국가를 위해 그려진 다양한 그림들을 포괄한다.

‘궁중회화’는 제작 목적과 용도, 제작자와 향유층을 고려하여 대략 일곱 가지로 분류할 수 있다. 어진(御眞)과 공신상(功臣象), 각종 시각적 문서와 실용화, 의궤 속의 그림들, 궁중행사도, 감계화, 왕과 왕족이 취미로 직접 그리거나 감상했던 그림, 장식병풍과 벽화가 그것이다. 제1부에서는 이상 언급한 일곱 가지의 큰 틀에서 조선 궁중회화의 역사와 흐름, 그 기능과 내용을 면밀히 살핀다.

제2부에서는‘왕이 그림을 바라본 시각과 그림을 평가한 기록’과‘왕이 그린 그림’에 관한 내용을 다룬다. 『조선왕조실록』을 중심으로 한 문헌 기록과, 왕이 그림을 직접 감상하고 그 위에 남긴 어제(御製)를 통해서 공식적인 측면에서의 왕의 그림취미를 살펴볼 수 있다. 또한 대신들의 견제와 제약 속에서 비공식적이고 은밀하게 행해져 거의 남아 있지 않은 희귀한 자료인 ‘왕이 직접 그린 그림’을 통해서, 보다 사적인 ‘왕들의 그림 취향’을 엿볼 수 있다.

그밖에 제3부에서는 왕실이 직접 운영했던 회화 컬렉션의 구체적인 상황, 이들 작품을 보관했던 궁궐의 전각과 관리체계 등을 살펴보고, 마지막 제4부에서는 대한제국기와 일제강점기 왕실 미술을 살펴본다.

차례

*책머리에

<제1부> 궁중회화의 세계 |박정혜
1. 궁중회화를 이해하는 첫걸음
2. 왕실의 안위와 계승: 어진, 공신상
어진 제작과 봉안|공신상의 제작과 봉안
3. 국정의 운영과 실용: 각종 시각적 문서와 실용화
국토의 시각화: 지도, 산릉도, 산천형세도, 지형도, 건물도|국가 행정과 시각매체: 응도, 고신도, 재이도|국가 외교와 중국 사신의 수응
4. 기록과 보존: 도감의궤와 의궤도
글과 그림의 조화: 도식, 도설, 반차도|의물의 견양도 및 건물도|반차도|활자인쇄 의궤와 목판화 도설|일제강점기 이왕직과 주감의궤
5. 재현과 기념: 궁중행사도
관청 계(契)의 유행과 기념화 제작의 관행|영조 연간의 궁중행사도|영조 연간의 궁중연향도|왕세자를 위한 궁중행사도|대한제국기 궁중행사도의 변모|궁중행사도의 재생산과 가전
6. 감계와 교육: 감계화
무일도와 빈풍도류|성군현비고사도|효행도와 세자 교육
7. 취미와 감상: 왕과 왕족의 그림
화가로서의 왕과 왕족|헌상과 감상: 신자관 회화|왕실 여성과 자수 그림
8. 의례와 장식: 궁중장식화, 벽화
외전과 장식화|내전과 장식화|동궁전과 장식화
9. 궁중회화의 특징

<제2부>조선시대 왕의 그림취미|윤진영
1. 그림과 왕의 취미
2. 왕의 그림취미와 왕실 환경
말예와 감계|감계화의 주제와 내용
3. 역대 국왕의 그림취미
세종·성종·연산군·중종의 그림취향|선조·인조·숙종의 그림취향|영조·정조·헌종의 그림취향
4. 왕이 그린 그림
인종의 묵죽도|선조의 난죽도와 묵죽도|정조의 수묵화조화|헌종의 산수도〉, 영왕의 소묘 화첩
5. 글을 맺으며

<제3부> 조선왕실의 회화컬렉션과 궁중 미술관|황정연
1. 궁중회화 컬렉션 둘러보기
2. 조선왕실 회화컬렉션의 전통
고려시대 궁중 서화수장(書畵收藏) 제도의 계승|국가적인 차원에서 형성된 회화컬렉션|왕족들의 그림 수집과 궁중회화 컬렉션
3. 궁중 미술관: 그림을 보관했던 전각
국왕의 초상을 보관했던 진전(眞殿)|국왕의 글씨와 그림을 보관했던 존각(尊閣)|18세기 봉모당의 건립|그 외 그림을 보관했던 전각
4. 궁중에 보관했던 그림들
역대 화가들의 그림|중국 및 일본 그림
5. 일제강점기 궁중 컬렉션
6. 조선 궁중회화 컬렉션의 의미를 되새기며

<제4부> 제국을 꿈꾸었던 전환기의 한국화단|강민기
1. 전환기의 국가와 미술
2. 조선에서 대한제국으로
외국과 주고받은 회화|기술직 전문인이 된 화가|꾸며진 황궁, 그 속의 회화|제국의 상징, 어진
3. 영원한 제국을 꿈꾸며
어전 휘호회|국왕에게 헌상된 회화: “공경히 그려 바칩니다” |재건된 궁궐의 장식용 그림|국가와 국왕의 안녕을 기원 드리며|헌납된 일본화 |국왕이 하사한 그림
4. 대한제국의 미술정책

*부록
주|참고문헌|도판목록|찾아보기

지은이·옮긴이

박정혜 지음

朴廷惠

홍익대학교 대학원 미술사학과에서 석사 및 박사학위를 받았고 현재 한국학중앙연구원 교수로 재직 중이며, 하버드대학교 옌칭연구소 방문교수(2005. 9~2006. 12)로 있었다. 현재 문화재청 문화재전문위원, 서울특별시․경기도․경상북도 문화재위원으로 활동 중이다. 조선시대의 기록화, 궁중회화, 궁중화원, 의궤에 관한 다수의 논문을 발표하였으며, 저서로 『조선시대 궁중기록화 연구』(일지사, 2000), 『왕과 국가의 회화』(공저, 돌베개, 2011) 등이 있다.

윤진영 지음

尹軫暎

한국학중앙연구원 한국학대학원에서 석사 및 박사학위를 받았으며, 현재 한국학중앙연구원 장서각 선임연구원으로 재직 중이다. 논저로는 「조선시대 계회도契會圖 연구」, 「성주이씨星州李氏 가문家門의 초상화 연구」(『藏書閣』 22집), 『조선시대 책의 문화사』(공저, 휴머니스트, 2008) 등이 있다.

황정연 지음

黃晶淵

한국학중앙연구원 한국학대학원에서 석사 및 박사학위를 받았으며, 현재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소 학예연구사로 재직 중이다. 논저로는 「조선시대 서화수장書畵收藏 연구」, 「『흠영欽英』을 통해 본 유만주兪晩柱의 서화 감상과 수집활동」(『미술사와 시각문화』 7호), 『조선왕실의 미술문화』(공저, 대원사, 2005) 등이 있다.

강민기 지음

姜玟奇

홍익대학교 대학원 미술사학과에서 석사 및 박사학위를 받았고, 현재 서울대학교와 덕성여자대학교에서 강의하고 있다. 논저로는 「근대 전환기 한국화단의 일본화 유입과 수용: 1870년대에서 1920년대까지」, 「동양화의 근대적 모색: 한국적 기법과 일본적 기법의 경계」(『美術史學』 24), 『한국미술문화의 이해』(개정판, 공저, 예경, 2006) 등이 있다.

독자 서평
번호 도서 제목 댓글 글쓴이 작성일
1 왕과 국가의 회화 - 한국학중앙연구원지음/돌베...
조통 2015.2.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