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이상 도토리는 없다

도서관 소설집

최상희, 김려령, 김해원, 신현이 외 3인 지음

발행일 2022년 8월 26일
ISBN 9791191438758 44810
면수 224쪽
판형 변형판 140x210, 소프트커버
가격 13,000원
분류 꿈꾸는돌
수상∙선정 2022 학교도서관저널 11월 추천도서
2022 월간 책씨앗 9월 이달의 주목 도서
2022 교보문고 오늘의 책
한 줄 소개
책갈피를 끼워 두고 싶은 청춘의 한 페이지! 반짝이는 우정, 다정한 위로가 꽂혀 있는 우리만의 비밀 책장
주요 내용

“마음 둘 곳 없으면 도서관에라도 와.
네 편이 되어 줄 많은 이야기들이 있어.”

최상희ㆍ김려령ㆍ김해원ㆍ신현이ㆍ이희영ㆍ허진희ㆍ황영미
우리가 사랑하는 작가들이 도서관에서 들려주는 일곱 편의 이야기

한국 청소년문학을 대표하는 작가들이 한자리에 모인 소설집 『더 이상 도토리는 없다』가 꿈꾸는돌 33권으로 출간되었다. 『완득이』로 제1회 창비청소년문학상을 수상하며 우리 청소년문학의 전성기를 열어젖힌 김려령을 비롯해 『오월의 달리기』 『열일곱 살의 털』 등의 작품으로 한국 아동청소년문학의 무게중심이 되어 준 김해원의 신작이 나란히 독자들을 반긴다. 문학동네청소년문학상을 수상하며 10대들의 열광적인 지지를 얻은 『체리새우: 비밀글입니다』의 황영미, 『독고솜에게 반하면』의 허진희 신작 또한 기대를 모은다. 30만 독자에게 사랑받은 『페인트』에 이어 남다른 상상력의 세계를 펼쳐 온 이희영과 더불어, 자신만의 감수성으로 독자들의 마음을 섬세하게 두드리는 최상희, 신현이의 소설까지 만날 수 있는 선물 같은 책이다.

 

도서관을 사랑하는 독자에게도, 도서관과 멀어진 독자에게도 선물이 될 특별한 초대장

청소년 독자들이 가장 사랑하는 작가들의 신작을 한 권으로 읽을 수 있는 『더 이상 도토리는 없다』는 ‘도서관’을 테마로 했다는 점에서 더욱 눈길을 끈다. 이번 소설집은 하나의 주제로 기획된 앤솔러지가 아니라 ‘도서관’이라는 공간을 주인공으로 삼았다는 점에서 호기심을 불러일으킨다.
표제작인 최상희의 「더 이상 도토리는 없다」는 설레는 여름 방학의 첫날, 친구들과 도서관에서 보내는 잊지 못할 하룻밤의 이야기를 그린다. 금요일마다 엉뚱한 곳에 책을 숨겨 두는 ‘도서관 다람쥐’를 추적하는 추리 소설 마니아 여고생들의 사랑스러운 활약이 펼쳐진다. 읽고 나면 한 편의 청춘 영화를 본 듯 싱그러운 여운이 감도는 소설이다. 이어지는 김려령의 「우리가 아주 예뻤을 때」는 달콤 쌉싸름한 유년 시절 풋사랑의 기억을 불러내 ‘사랑과 우정 사이’의 두근거림을 전한다.
김해원의 「황혜홀혜」는 심각한 기후 위기 이후의 미래로 독자들을 데려간다. 책을 통해 한 존재를 기억하고, 누군가를 아름답게 간직하는 방법을 애틋하게 담았다. 『독고솜에게 반하면』으로 마녀와의 특별한 우정을 그렸던 허진희는 이번엔 도서관에서 마주친 유령과의 만남을 통해 마음의 상처를 치유받는 소녀의 이야기를 서정적으로 선보인다. 성장통을 겪는 청소년들에게 살며시 위로를 건네는 신현이의 「덜컹거리는 존재」와, 따뜻한 응원을 전하는 황영미의 「한밤에 만난 두 사람」 역시 놓칠 수 없는 작품이다. 평범해 보이는 일상에 숨겨진 비밀과 소중함을 일깨우는 이희영의 「책내기」는 청소년 독자뿐 아니라 지친 하루를 살아가는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감동이 스며 있다.

 

책갈피를 끼워 두고 싶은 청춘의 한 페이지!
반짝이는 우정, 다정한 위로가 꽂혀 있는 우리만의 비밀 책장

여기 실린 일곱 편의 소설은 도서관을 무대로 각양각색의 주인공이 등장해 저마다 자기만의 이야기를 들려준다. 현재와 미래, 현실과 판타지를 오가며 다채로운 꿈과 고민들을 담아내며, 성장의 한순간을 세심하게 지켜보고 응원을 보낸다는 공통점이 있다. 황영미의 「한밤에 만난 두 사람」 속 “마음 둘 곳 없으면 도서관에라도 와. 네 편이 되어 줄 많은 이야기들이 있어. (…) 쉽게 좌절하지 말라고. 너의 인생을 사랑하라고.”라는 구절은 책 속 주인공에게뿐만 아니라 이 책을 읽는 독자들에게도 뭉클한 감동을 선사한다. 그렇기에 『더 이상 도토리는 없다』는 여전히 도서관을 사랑하는 독자들에게도, 한동안 도서관과 멀어졌던 독자들에게도 반가운 소설집이 될 것이다.

 

추천사

묵직하게 마음의 공백을 채워 주는 곳, 책을 펼치면 언제든 새로운 서사가 두근대며 시작되는 곳, 사람들의 이야기가 끝없이 계속되는 곳……. 하나의 공간으로 매개된 일곱 작가들의 시선을 따라 가다 보면 도서관에 느꼈던 첫 설렘과 위로가 어느덧 새로운 의미로 녹아든다. 도서관을 주제로 엮인 다채로운 상상에 매료되어 다음에 펼쳐질 단편이 이토록 궁금해지는 소설집은 참으로 오랜만이다. 무엇보다 책을 덮었을 때 나 또한 소설 속의 이들처럼 도서관으로 걸어 들어가 한 꼭지의 목차가 되어 나만의 도서관을 어서 만나고 싶어졌다.

_이주호(교보문고 MD)

차례

최상희 | 더 이상 도토리는 없다 ― 7
김려령 | 우리가 아주 예뻤을 때 ― 41
김해원 | 황혜홀혜 ― 67
신현이 | 덜컹거리는 존재 ― 97
이희영 | 책내기 ― 127
허진희 | 유령이 머무는 숲 ― 159
황영미 | 한밤에 만난 두 사람 ― 193

지은이·옮긴이

최상희 지음

『그냥, 컬링』으로 비룡소 블루픽션상을, 『델 문도』로 사계절문학상을 받았다. 장편소설 『마령의 세계』, 소설집 『바다, 소녀 혹은 키스』 『B의 세상』 『닷다의 목격』 등을 썼다.

김려령 지음

『기억을 가져온 아이』로 제3회 마해송문학상을 수상하며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장편소설 『우아한 거짓말』 『가시고백』, 소설집 『샹들리에』 등을 썼다. 『내 가슴에 해마가 산다』로 제8회 문학동네어린이문학상, 『완득이』로 제1회 창비청소년문학상을 받았다.

김해원 지음

2000년 「기차역 긴 의자 이야기」로 한국일보 신춘문예 동화 부문에 당선하며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장편소설 『나는 무늬』, 소설집 『추락하는 것은 복근이 없다』 등을 썼다. 『열일곱 살의 털』로 제6회 사계절문학상을, 『오월의 달리기』로 제4회 창원아동문학상을 받았다.

신현이 지음

2012년 「새아빠」로 창비어린이 신인문학상을 수상하며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동화 『저녁까지만 거짓말하기로 한 날』 『저절로 알게 되는 파랑』 등을 썼다. 『아름다운 것은 자꾸 생각나』로 제24회 한국가톨릭문학상 신인상을 받았다.

이희영 지음

2013년 「사람이 살고 있습니다」로 김승옥문학상을 수상하며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장편소설 『나나』 『챌린지 블루』 등을 썼다. 『페인트』로 제12회 창비청소년문학상을, 『너는 누구니』로 제1회 브릿G 로맨스스릴러 공모전 대상을 받았다.

허진희 지음

2015년 「군주의 시대」로 한우리문학상을 수상하며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한낙원과학소설상 작품집 『세 개의 시간』 『푸른 머리카락』 등에 참여했다. 『독고솜에게 반하면』으로 제10회 문학동네청소년문학상을 받았다.

황영미 지음

『체리새우: 비밀글입니다』로 제9회 문학동네청소년문학상을 수상하며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장편소설 『모범생의 생존법』을 썼고, 사계절문학상 20주년 기념 앤솔러지 『모로의 내일』에 참여했다.

편집자 100자평
한국 청소년문학을 대표하는 작가들이 한자리에 모인 선물 같은 소설집. 도서관을 사랑하는 독자들에게도, 도서관과 멀어졌던 독자들에게도 반가운 초대장이 되어 줄 책이다.
독자 의견
서평 쓰기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