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턴의 무정한 세계

우리의 시각으로 재구성한 과학사

정인경 지음

발행일 2014년 12월 8일
ISBN 9788971996324 03400
면수 280쪽
판형 신국판 152x225mm
가격 14,000원
분류 역사·인물 단행본
한 줄 소개
우리 관점에서 과학의 핵심을 쉽게 이해하기 위해 한국 과학사와 서양 과학사의 융합을 시도한 책
주요 내용

과학적 감성과 인문학적 통찰을 키우는 한국+서양 크로스 과학사

일제 침략을 당한 우리 입장에서 서양의 과학과 기술은 식민 지배와 근대화의 도구로 강제 이식된 것이다. 식민 지배에서 벗어나 21세기를 살아가고 있는 오늘날에도 과학은 여전히 대중에게 어렵기만 한 먼 나라 이야기일 뿐이다. 그동안 과학이 어려웠던 것은 유년 시절부터 과학을 느끼고 배울 수 있는 인문학적 토양이 부족했기 때문이다. 창의적 사고를 하려면 자기만의 감각을 가져야 하는데, 우리의 과학교육은 과학적 감성과 인문학적 통찰을 키워주지 못했다. 나날이 첨단을 향해 치달으며 급변하는 과학기술의 환경 속에서 과학의 대중화가 절실하다고 여긴 정인경 박사의 신간 『뉴턴의 무정한 세계』는 이러한 문제의식에서 출발했다. 2014년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의 우수 출판콘텐츠 제작 지원 사업 당선작인 이 책은 우리의 관점을 가지고 과학의 핵심을 쉽게 이해하기 위해 과학과 인문학의 융합, 한국 과학사와 서양 과학사의 융합을 시도했다. 이를 통해 뉴턴과 다윈의 과학을 왜 공부해야 하는지를 우리 역사에서 찾고 과학의 중요성과 가치를 확인함으로써 궁극적으로는 과학적 감성과 인문학적 통찰을 동시에 키우는 데 이 책의 목적이 있다.

차례

[시작하며] 과학은 왜 어려울까? 9

1 뉴턴의 무정한 세계

[1] 무정 17
우리는 과연 무식하다 17
도대체 우리에게 과학은 무엇이었나? 23
[2] 기계, 인간의 척도가 되다 28
제국주의자들의 멸시와 조롱 32
사회진화론을 읽다 36
[3] 근대과학의 핵심은 무엇인가? 41
갈릴레오, 살아남은 자의 아픔 46
천문학의 혁명에서 역학의 혁명으로 56
[4] 우리는 뉴턴주의자다 62
프리즘을 든 고요한 얼굴의 뉴턴 64
사람은 사과와 함께 떨어지고 사과와 함께 일어섰다 68
과학과 계몽주의, 모든 것이 밝아졌다 76
우리는 과학주의에 부당하게 상처 입었다 80

2 다윈의 잔인한 표본실

[1] 표본실의 청개구리 89
오장을 빼앗긴 개구리는 진저리를 치며 89
번역, 의도적인 오역 92
[2] 잃어버린 고리를 찾아서 98
인간이 되기를 성공적으로 이룬 원숭이 106
[3] 악마의 사도, 찰스 다윈 113
나의 삶은 서서히 진화해왔다 116
생명의 나무를 그리다 122
[4] 『종의 기원』, 종교와 철학을 뒤엎다 132
인간의 기원에 한 줄기 빛이 비칠 것이다 137
자연에는 목적이 없다 144

3 에디슨의 빛과 그림자

[1] 소설가 구보씨의 하루 155
전차 안에서 155
전기는 밥이나 물과 같은 필수품이다 160
[2] 노동자 과학자, 패러데이 166
힘의 선이 공간에 펼쳐져 있다 170
방정식으로 전자기파를 나타낸 맥스웰 174
[3] 에디슨은 발명왕인가, 사기꾼인가? 177
전자기학, 과학과 기술을 융합시키다 177
거대한 전기 기술시스템을 건설한 멘로파크의 귀재 182
전류전쟁과 전기의자 사형 186
[4] 공장의 기계는 우리의 피로 돌고
과학 연구는 다른 민족에게 맡기고 그 성과만 조선에 이식하겠는가! 201

4 아인슈타인의 휘어진 시공간

[1] 날개 213
박제가 되어버린 천재 213
건축무한육면각체 220
오감도 225
[2] 아인슈타인의 휘어진 시공간 230
원자를 눈으로 보기 230
빛줄기와 함께 달리기 234
E=mc²과 중력, 그리고 우주 237
불확정성 244
[3] 일본 노벨상의 주역, 유카와 248
일본의 물리학이 세계적 수준에 오르기까지 250
보이지 않는 것의 발견 259
[4] 한 번만 더 날아보자꾸나 264

[끝마치며] 우리는 왜 세계의 불평등에 분노하지 않는가! 272
주 276

지은이·옮긴이

정인경 지음

독자 의견
번호 도서 제목 댓글 글쓴이 작성일
1 뉴턴의 무정한 세계 - 정인경지음/돌베개
조통 2015.3.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