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사랑은 블루

베키 앨버탤리 지음 | 신소희 옮김

원제 Simon vs. Homo Sapiens Agenda
발행일 2017년 4월 3일
ISBN 9788971998069 44840
면수 350쪽
판형 변형판 140x210, 소프트커버
가격 13,000원 (전자책: 9,100원)
분류 꿈꾸는돌
수상∙선정 2015 퍼블리셔스 위클리 올해의 청소년책
한 줄 소개
달콤하고 낭만적인 연애 감정에 초점을 맞춘 특별한 퀴어소설
주요 내용

“항상 블루 생각뿐이다. 어쩌겠는가, 

내 마음이 항상 그쪽으로만 흐르는걸.”

세계 20여 개국 판권 계약, 화제의 베스트셀러, 
FOX 2000 영화 제작 중

『첫사랑은 블루』는 열여섯 살 소년들의 밀고 당기는 연애와 커밍아웃을 그린 성장소설이다. 많은 청소년들을 상담했고 다양한 성정체성을 지닌 어린이들을 위해 오랫동안 활동해 온 임상심리학자 베키 앨버탤리의 데뷔소설로, 2015년에 출간되어 20여 개국에 판권이 팔렸고, 현재 FOX 2000에서 영화로 제작되고 있는 화제작이다.

주인공은 조지아 주 애틀랜타 교외 셰이디 크릭에 사는 ‘사이먼 스파이어’다. 사이먼은 커밍아웃을 하지는 않았지만 성정체성을 뚜렷이 자각한 소년이다. 여자 친구를 사귀었다가 씁쓸하게 끝낸 경험이 있고, 지금은 인터넷 게시판에서 만난 익명의 소년 ‘블루’와 이메일로 사랑의 줄다리기를 하고 있다. 사이먼은 완벽한 문법을 구사하는 감성적인 블루에게, 블루는 음악을 좋아하는 천진한 자크(사이먼)에게 흠뻑 빠져 있다. 하지만 둘은 같은 학교 같은 학년이라는 것 외에는 결정적인 신상을 숨긴 채, 때론 자신에 대한 힌트를 슬며시 흘리기도 하고 때론 익명 뒤로 재빨리 숨기도 한다.

어느 날 사이먼은 연극부 괴짜 마틴에게 블루와 주고받은 이메일을 들키고, 이때부터 끈질긴 협박에 시달린다. 마틴의 요구는 단 하나, 학교 치어리더 애비와 사귈 수 있게 사이먼이 옆에서 거들라는 것. 사이먼은 절친한 친구 애비를 속일 수도 없고, 그렇다고 커밍아웃이라는 통과의례를 남이 쥐락펴락하게 놔둘 수도 없는 진퇴양난 속에서 아슬아슬하게 곡예를 하는 처지가 된다.

위기 속에서도 블루와 주고받는 이메일은 하루하루 달콤해져 가고, 마침내 사이먼은 결심한다. 이제 자신만의 익숙한 공간을 벗어나 한 걸음 내딛을 때가 온 것이다. 억지로 등을 떠밀려 나오기 전에. 세상에서 가장 사랑스러운 소년과 행복해질 기회를 놓치기 전에.

이렇듯 이 소설은 사이먼이 베일에 싸인 블루의 정체를 추리하고 몇 차례 오판 끝에 마침내 답을 찾아내는 과정, 바꾸어 말하면 온라인 뒤에서 주춤거리던 사이먼이 스스로 정체를(아울러 성정체성을) 드러내고 사랑을 이루어 가는 과정을 큰 축으로 전개된다. 한편으로는 사이먼이 아웃팅을 모면하기 위해 진땀을 흘리다가 모종의 결론에 도달하는 이야기가 다른 한 축을 이루고 있다. 이처럼 상반된 두 축이 전체를 든든히 떠받치는 가운데, 사이먼이 가족과 친구들 사이에서 겪는 아기자기한 사건과 갈등들이 정교하게 얽히면서 마지막 순간까지 독자를 몰입하게 만든다.

VOYA(Voice of Youth Advocates)는 이 소설을 “LGBTQ 문학이 그토록 자주 놓치곤 하는 연애 초기의 달콤하고 낭만적인 감정에 초점을 맞춘” “특별한 소설”이라고 호평했다. 많은 퀴어 소설이 정체성으로 인한 혼란과 고통, 혹은 커밍아웃에 이르기까지의 갈등과 주변 사람들의 포용이나 배척 등에 천착하는 데 반해, 『첫사랑은 블루』는 사랑 그 자체에 한층 더 관심을 둔다. 물론 사이먼과 블루도 혼란과 고통의 시간을 지나지만, 적어도 이 두 소년에게는 퀴어 정체성을 받아들일 것인가 말 것인가가 최대 과제가 아니다. 그들은 퀴어로서 자기만의 사랑과 행복을 찾는 데에 더 큰 관심을 쏟는다. 사이먼과 블루는 이메일에서 이렇게 말한다.

“모든 사람이 커밍아웃을 해야 한다는 생각 안 들어? 왜 이성애를 기본으로 여겨야 하지? 누구나 자신이 이쪽 아니면 저쪽이라고 선언을 해야만 해. 이성애자, 동성애자, 양성애자, 아니면 다른 무엇이든 간에 자신의 정체성을 밝히는 거창하고 어색한 순간을 겪어 봐야 해.” _자크(사이먼)

“이성애자가(그리고 백인이) 기본으로 여겨진다는 건 확실히 짜증나는 일이야. 그 틀에 맞지 않는 사람들만이 자신의 정체성에 대해 고민하게 된다는 것도. 정말이지 이성애자들도 커밍아웃을 겪어 봐야 해.” _블루

두 소년의 바람에 귀를 기울인다면, 궁극적으로 이 소설을 ‘퀴어소설’이 아니라 ‘연애소설’로 수용하는 편이 옳을 수도 있을 것이다. 그저 동성을 좋아하는 취향을 가진 열여섯 살 청춘들의 풋풋한 사랑 이야기로.

차례

첫사랑은 블루 9
감사의 말 341
옮긴이의 말 346

지은이·옮긴이

베키 앨버탤리 지음

임상 심리학자로서, 영리하고 특이하고 매력적인 십대 청소년들과 심리 상담을 진행하는 특권을 누렸다. 또한 워싱턴에서 다양한 성 정체성을 지닌 어린이들을 위한 지원팀 공동 대표를 7년간 맡아 왔다. 현재 애틀랜타에서 가족과 함께 살고 있다. 첫 소설 『첫사랑은 블루』로 단숨에 인기 작가의 반열에 올랐다.

신소희 옮김

서울대학교 국어국문과를 졸업하고 출판 편집자 및 번역가로 일해 왔다. 옮긴 책으로 『아웃사이더』『분리된 평화』『피너츠 완전판』『위험한 독서의 해』『여행에 나이가 어딨어?』『안달루시아의 낙천주의자』 등이 있다.

편집자 100자평
성정체성으로 인한 혼란과 고통 대신에, 첫사랑이 주는 설렘과 떨림, 조바심과 탄식, 낭만적인 서정에 주목하는 새로운 퀴어 소설. 동성애를 다룬 이야기는 왜 그토록 음울하고 비극적인지 의문을 가졌던 이들이라면 이 책이 분명 반가울 것이다. 형용할 수 없을 만큼 사랑스럽다.
독자 서평
서평 쓰기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
언론사 서평
색출 또는 탐색 / 무지개책갈피
전자책 정보
발행일 2017년 4월 6일
ISBN 9788971998083 | 가격 9,1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