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1 이후를 살아갈 어린 벗들에게

후쿠시마가 전하는 원전의 진실과 미래를 위한 제안

다쿠키 요시미쓰 지음 | 윤수정

발행일 2014년 3월 11일
ISBN 9788971995938 44300
면수 212쪽
판형 변형판 152x214
가격 10,000원
분류 생각하는돌
수상∙선정 2015 아침독서신문 추천도서
한 줄 소개
원전 위기의 시대를 살아갈 청소년들에게 띄우는 ‘당부와 응원’의 메시지. 어떻게 살 것인가?
주요 내용

‘그날 이후’ 무엇이 변하고, 무엇이 변하지 않았나?
원전 위기의 시대, 어떻게 살아갈 것인가?

동일본 대지진으로 후쿠시마 원전이 대규모 방사능 유출 사고를 일으킨 지 3년이 지났다. 사고 가능성이 로또 복권 1등에 연속 두 번 당첨될 확률만큼 낮다던 기술 관료들의 호언장담에도 불구하고, 체르노빌 이후 또다시 재앙이 일어났고 후쿠시마의 비극은 오늘도 진행형이다.
냄새도 형체도 없이 후쿠시마를 점령한 방사능은 일대를 유령의 세계로 만들었다. 사고 초기에 비해 양이 줄긴 했지만 지금도 방사능 오염수가 유출되고 있고, 녹아내린 핵연료를 수습하는 데만 몇십 년이 더 걸릴 것으로 추정된다. 그때까지 후쿠시마 원전이 버텨 준다면 말이다.
이 같은 현실에서, 행동하는 작가이자 원전 사고 피해 주민이기도 한 저자가 미래를 살아갈 청소년과 청년 들에게 ‘당부와 응원’의 메시지를 띄운다. 후쿠시마 원전 사고의 실상과 원자력을 둘러싼 온갖 모순을 가감 없이 알리기 위해 쓴 이 책은, 간결한 문장과 생생한 묘사, 꼼꼼한 설명으로 중학생 이상 독자라면 누구나 쉽게 읽을 수 있다. 아울러 원전에 대한 문제 제기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석유 문명이 정점에 달한 시대에 우리가 어떤 삶의 방식을 추구해야 할지 생각할 거리를 제시함으로써 더욱 폭넓은 고민과 사유로 이끈다.
저자는 후쿠시마 원전 사고가 단지 과학기술만의 문제가 아니라 정치, 경제, 문화적 모순이 총체적으로 집약된 문제임을 정확히 지적한다. 전후(戰後) 고속성장, 원자력에 대한 그릇된 환상, 저성장 고령화 시대 돌입, 핵연료 재처리와 고속증식로 추진을 핵심으로 하는 원자력 정책 등, 일본의 전철을 그대로 밟고 있는 우리나라 젊은 세대에게 더욱 많은 것을 일깨워 줄 책이다.

차례

들어가며 5
1장 그날, 무슨 일이 일어났을까 15
2장 일본은 방사능 오염 국가가 되었다 49
3장 무너진 커뮤니티 71
4장 원자력의 정체 99
5장 방사능보다 무서운 것 125
6장 에너지 문제의 거짓과 진실 149
7장 3·11 후의 일본을 산다 183
남은 이야기 207

지은이·옮긴이

다쿠키 요시미쓰 지음

윤수정

대학에서 문학과 일본어를 공부하고, 지역 신문 기자와 출판 편집자로 일했다. 옮긴 책으로는 『정리의 신』『원더독』『3․11 이후를 살아갈 어린 벗들에게』『굿바이, 굿 보이』『그 여름의 가출일기』『온 세상에 친구가 가득』『빨간 매미』『초밥이 빙글빙글』『수수께끼를 파는 가게』『여우 세탁소』 등이 있다.

독자 서평
서평 쓰기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