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어 사전

나탈리아 긴츠부르그 지음 | 이현경 옮김

원제 Lessico famigliare
발행일 2016년 4월 15일
ISBN 9788971997185 03880
면수 316쪽
판형 변형판 145x200, 소프트커버
가격 13,800원 (전자책: 원)
한 줄 소개
가족의 밀어로 빚은, 파시즘 시대 이탈리아 유대인 가족의 초상
주요 내용

가족의 밀어(密語)로 빚은 파시즘 시대 이탈리아 어느 유대인 일가의 초상

이탈리아의 여성 작가 나탈리아 긴츠부르그의 소설 『가족어 사전』이 국내에 처음으로 번역 소개되었다. 이 소설은 1963년 이탈리아 최고 권위의 문학상 스트레가 상 수상작으로, 대중적으로도 큰 성공을 거둔 ‘현대의 고전’이다.

이 책은 실제 일어났던 사건들을 바탕으로 실존 인물들이 등장하는 자전적 이야기다. 하지만 작품은 소설 형식을 띠고 있으며, 작가 역시 이 이야기가 ‘소설’로서 읽혀야 한다고 강조한다. 나탈리아의 가족, 친지, 친구들이 모두 실명으로 등장하고, 이들에게 일어났던 일들은 이탈리아의 현대사와 조우한다. 『가족어 사전』은 작가 나탈리아 긴츠부르그가 유년과 젊은 시절을 회상하고 고백하는 자전 소설인 동시에, 1930년대에서 1950년대까지 격동의 역사 한가운데 있었던 작가와 가족, 친지, 지인들의 아픔과 고통에 대한 문학적 증언이다.

책의 원제 『Lessico famigliare』에서 ‘lessico’의 본래 의미는 ‘사전’인데, 이 책에서는 가족이 반복적으로 사용하여 그들끼리만 통하는 말, 즉 ‘밀어’(密語)를 함축한다. 작가는 가족이 쓰는 사적인 밀어를 적극적으로 활용하여 가족의 일상을 형상화한다. 레비 가족의 밀어는 오직 레비 가족만이 알 수 있다. 그 밀어가 ‘가족의 감정적 기반’을 이루고 가족의 정체성을 만든다. 그리하여 성인이 되어 각자의 삶을 살아가기 바쁜 형제들을 다시 5남매가 함께 살았던 시간으로 되돌려주는 것은 바로 그들이 반복하여 썼던 말들이다. 가족의 밀어를 통해 레비 가족의 이야기는 세상에 단 하나뿐인 개성이 되면서, 한편으로 이 세상 여느 가족의 이야기가 될 수 있는 보편성을 획득한다.

역사는 개별적 삶을 기록하지 않는다. 다만 문학만이 개인의 삶을 기억할 수 있다. 공식 역사가 공동체의 기억을 다루지만 그 누구의 인생도 담고 있지 않다면, 『가족어 사전』은 매일 반복되는 가족의 일상에 대한 기억을 통해 그 시대의 진실에 접근한다. 문제는 허구이냐 실제이냐가 아니라, 역사와 시대를 말하는 데 있어 어떤 방식이 더 진실하냐이다. 이 책은 나탈리아의 인생을 만든 사람들, 그 시간 속에서 사라져버린 고인들에게 바치는 헌사이자, 독립된 인간으로 성장하는 한 여성의 기나긴 자기 탐색의 여정이다. 시간을 되돌릴 수 없고 과거가 되어버린 사람들의 손을 다시 잡을 수는 없지만, 작가의 기억과 글쓰기는 이를 붙잡고 놓지 않는다.

차례

가계도와 주요 인물
서문

옮긴이 해제 —‘가족의 밀어’로 빚은 가족의 이야기

지은이·옮긴이

나탈리아 긴츠부르그 지음

1916년 팔레르모에서 태어나 1991년 로마에서 사망했다. 어린 시절 토리노로 이주, 1950년까지 살았다. 열일곱 살 되던 해인 1933년에 쓴 첫 단편소설 「부재」와 「아이들」을 시작으로 시와 소설, 수필과 희곡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장르의 작품을 발표하며 전후 이탈리아의 대표적인 작가로 자리 잡았다. 1938년 반파시스트 활동을 하며, 에이나우디 출판사를 공동 설립한 레오네 긴츠부르그와 결혼했다. 남편과 아브루초에서 유형 생활을 하던 1942년에 첫 장편소설『도시로 가는 길』을 발표했다. 1944년 남편과 사별한 뒤 에이나우디 출판사에서 일하며 작품 활동을 했다. 1947년 발표한 두 번째 소설 『그렇게 됐어요』로 템포 문학상을 받았다. 1950년 영문학자인 가브리엘레 발디니와 재혼하여 로마로 이주했다. 1952년 『우리들의 어제』를 발표하고, 1957년에는『발렌티노』로 비아레초 상을 받았다. 1963년『가족어 사전』으로 이탈리아 최고 권위의 문학상인 스트레가 상을 받으며 평단과 독자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수필집 『작은 미덕들』(1962), 소설 『다섯 개의 단편소설』(1964), 『내게 묻지 마』(1970), 『가상의 삶』(1974)을 발표하고, 『코리에레 델라 세라』 지에 문학과 문화, 연극, 영화 관련 칼럼을 기고했는데, 여성적 시각의 독특한 분석이라는 호평을 받았다. 이탈리아의 정치와 현실 문제에도 적극 참여했다. 이탈리아에 프루스트의 작품을 번역하여 소개했으며, 가족이라는 주제를 심도 있게 다룬 작품들 『사랑하는 미켈레』(1973), 『가족』(1977), 『도시와 집』(1984), 『만초니 가족』(1983)을 발표했다. 희곡 『즐거우려고 결혼했지』(1965), 『바다 지방』(1972)을 썼다.

이현경 옮김

한국외국어대학교 이탈리아어과와 동 대학원을 졸업한 뒤, 비교문학과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이탈리아 대사관이 주관하는 제1회 번역문학상과 이탈리아 정부에서 주는 국가번역상을 수상했으며, 2016년 한국출판문화상 번역 부문 최종 후보에 올랐다. 현재 한국외국어대학교 이탈리아어 통번역학과에서 학생들을 가르치고 있다.

우리말로 옮긴 책으로 『보이지 않는 도시들』, 『나무 위의 남작』, 『어느 겨울밤 한 여행자가』, 『이것이 인간인가』, 『주기율표』, 『미의 역사』, 『가족어 사전』, 『다마세누 몬테이루의 잃어버린 머리』 등이 있다.

편집자 100자평
나와 가족의 이야기, 역사를 풀어내는 자전적 글쓰기. 역사의 무게를 이겨내는 유머와 지성.
독자 서평
서평 쓰기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
전자책 정보
발행일 2016년 4월 15일
ISBN 97889719971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