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이 아니면 언제?

프리모 레비 지음 | 이현경

원제 Se non ora quando?
발행일 2017년 4월 24일
ISBN 9788971998137 03880
면수 539쪽
판형 변형판 145x205, 소프트커버
가격 17,000원
한 줄 소개
1943년부터 1945년까지 나치와 대항하며 싸웠던 러시아와 폴란드계 유대인들의 유격전을 비롯해 러시아에서 동유럽을 거쳐 밀라노로 도착하는 그들의 긴 여정을 소설로 담아냈다.
주요 내용

프리모 레비의 처음이자 마지막 소설, 지금이 아니면 언제?출간!

프리모 레비 30주기 기념 출간

프리모 레비의 장편소설 『지금이 아니면 언제?』가 번역출간됐다. 이 책은 레비 자신이 아우슈비츠에 대한 증언 성격을 지니지 않는 ‘첫’ 소설이라고 밝힌 작품이자, 그가 ‘마지막’으로 남긴 소설이다. 국내에 2013년에 소개된 『멍키스패너』(김운찬 옮김, 돌베개)의 경우에는 소설로 불리기는 하지만 자전적인 성격이 강한데다 화자를 레비 자신으로 볼 수밖에 없다는 점 때문에 엄밀한 의미에서 소설로 보기는 어렵다는 평을 받았었다. 『지금이 아니면 언제?』 역시 주요 등장인물이 유대인이며 홀로코스트와 나치에 대한 소재를 담고 있다는 점에서 기존 저서들의 연장선상에 있다고 볼 수 있지만, 레비가 친구를 통해 들은 이야기에 상상력이 더해 스토리를 만들어냄으로써 기존의 책과 분명히 결을 달리한다. 또한 나치에 수동적으로 당하는 유대인의 모습이 아닌 능동적으로 자신의 삶을 선택해나가는 유대인의 모습을 담아냈다는 점에서 주목을 할 필요가 있다. 실제로 이 책은 출간되자마자 독자들의 폭발적인 반응을 얻었고, 출간된 해에 바로 캄피엘로 상과 비아제로 상을 수상했으며, 이후 레비의 주요 저서 중 한 권으로 손꼽혀왔다.

이 소설은 2009년 국내에 영역판으로 소개된 적이 있다. 그러나 새로 번역을 한 이현경이 밝히듯 영역판은 “기본 줄거리와 등장인물만 같은 전혀 다른 작품”(538쪽)이라고 할 수 있다. 인물들의 성격도 다르게 번역되어 있고, 부연 설명이 많이 들어가 있으며 동시에 생략된 부분도 적지 않다. 또한 번역되면서 단문 중심의 간결한 글쓰기가 주를 이루는 이 작품의 문체를 살리지 못한 아쉬움도 있다. 이 작품이 레비의 작품세계에서 차지하는 중요한 위치와 기존 번역판의 아쉬움을 고려할 때 국내에 다시 번역소개하는 것이 꼭 필요하다고 판단했다. 2017년 레비 30주기를 맞이해 이탈리아판으로 재번역한 이 책은, 그동안 아우슈비츠로 증언문학가로 알려진 레비에서 한걸음 나아가 ‘소설가’ 레비의 면모를 만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것이다.

차례

제 1장 1943년 7월
제 2장 1943년 7월~8월
제 3장 1943년 8월~11월
제 4장 1943년 11월~1944년 1월
제 5장 1944년 1월~5월
제 6장 1944년 5월
제 7장 1944년 6월~7월
제 8장 1944년 7월~8월
제 9장 1944년 9월~1945년 1월
제 10장 1945년 1월~2월
제 11장 1945년 2월~7월
제 12장 1945년 7월~8월

작가의 말
옮긴이의 말

지은이·옮긴이

프리모 레비 지음

이탈리아 토리노에서 태어났다. 1941년 토리노대학교 화학과를 최우등으로 졸업했다. 유대계였던 그는 제2차 세계대전 말 파시즘에 저항하는 지하운동에 참여하다 체포당해 아우슈비츠로 이송됐다가 1945년 살아남아 토리노로 돌아왔다. 1977년까지 니스 공장에서 관리자로 일하며 글을 썼다. 아우슈비츠에서의 자전적인 경험을 바탕으로 인간의 폭력성과 한계를 성찰한 글을 발표하며 현대 증언문학의 대표 작가로 자리매김했다. 주요 저서로 『이것이 인간인가』, 『주기율표』, 『가라앉은 자와 구조된 자』, 『휴전』, 『멍키스패너』, 『지금이 아니면 언제?』, 『릴리트』 등이 있다.

이현경

한국외국어대학교 이탈리아어과와 동 대학원을 졸업한 뒤, 비교문학과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이탈리아 대사관이 주관하는 제1회 번역문학상과 이탈리아 정부에서 주는 국가번역상을 수상했으며, 2016년 한국출판문화상 번역 부문 최종 후보에 올랐다. 현재 한국외국어대학교 이탈리아어 통번역학과에서 학생들을 가르치고 있다.

우리말로 옮긴 책으로 『보이지 않는 도시들』, 『나무 위의 남작』, 『어느 겨울밤 한 여행자가』, 『이것이 인간인가』, 『주기율표』, 『미의 역사』, 『가족어 사전』, 『다마세누 몬테이루의 잃어버린 머리』 등이 있다.

편집자 100자평
레비가 자신의 '첫' 소설이라고 불렀던 작품. 아우슈비츠 이후 고향으로 돌아오는 유대인들의 여정을 담고 있다. 선과 악, 나치와 유대인이라는 이분법을 넘어 인간 존재에 대해 고민하고 성찰한 흔적이 가득하다.
독자 서평
서평 쓰기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