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석

도감과 카메라를 들고 전국을 돌아다닌 지 10년이 훌쩍 지났다. 땀을 흘릴 때는 고단하고 비를 맞으며 다닐 때는 서글프기도 했지만, 나무에 대해 새롭게 하나씩 알아가는 것이 마냥 행복했다. 대학에서 산림자원학을 공부하고, 대학생과 일반인들이 쉽게 찾아볼 수 있는 ‘정확한’ 도감을 만들고자 하는 목표로 생물학과 대학원에 진학하여 식물분류학을 전공했다. 현재 박사 과정을 마치고, 환경부 국립생물자원관 식물자원과에서 일하고 있다. 공저로 『울릉군 원색 식물도감』, 『원색 약용·식용 수목도설』, 『실무용 원색식물도감』이 있고, 「바위종덩굴: 한국에서 발견된 으아리속 자주종덩굴절의 1신종」 등 여러 편의 논문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