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미노 요시히코 網野善彦

역사가. 1928년 야마나시 현에서 태어났다. 1950년 도쿄대학 사학과를 졸업하고 재단법인 일본상민문화연구소에서 근무했으며 고등학교 교사로 일하면서 사회과학연구회, 부락해방연구회 등의 고문을 역임하기도 했다. 1967년부터 나고야대학 교수로 재직한 그는 1980년에는 가나가와대학 경제학과 및 가나가와 단기대학으로 자리를 옮겨, 일몬상민문화연구소 재건에 노력하는 한편 서양사 연구자들과 함께 계간지 『사회사 연구』를 창간했다. 1993년에 가나가와대학 대학원에 개설된 역사민속자료학 연구과의 교수로 일하다 1998년 정년퇴임했다. 2004년 세상을 떠났다. 일본 중세사와 해민사(海民史)를 중심으로 한 그의 연구는 문화인류학·민속학을 통해 역사에 접근하는 등 학제 간의 장벽을 깨고 기존의 상식에 꾸준히 의문을 던졌다. 또한 단일민족론과 일국(一國) 사관, 농경민·정주민·천황을 중심으로 한 기존 일본상도 철저히 재검토했다. 이는 ‘아미노 사학’이라 불리며 전후 일본의 중세사 연구뿐만 아니라 역사학 전반에 새로운 흐름을 형성했다. 그의 업적은 자크 르 고프 등 프랑스 아날학파에게 소개되었으며 데쓰오 나지타, 노마 필드 등 미국의 일본 연구자에게도 커다란 영향을 끼쳤다. 《모노노케 히메》 등의 애니메이션으로 유명한 미야자키 하야오 감독 또한 농업 이외의 생업을 가진 서민을 그리는 데 아미노 사관에서 영감을 얻었다고 밝힌 바 있다. 저서로는 『몽고 습래』, 『일본 중세의 비농업민과 천황』, 『무연·공계·악』, 『이형의 왕권』, 『일본 사회의 역사』, 『일본이란 무엇인가』, 『일본중세도시의 세계』 등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