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을 이해하기 위해

글쓴이 이연경 | 작성일 2005.2.2 | 목록
박종채 지음 | 박희병 옮김
발행일 1998년 9월 10일 | 면수 308쪽 | 판형 국판 148x210mm | 가격 9,000원

박지원이라는 인물처럼 자주 언급되는 사람도 없을 것이다. 역사에서는 실학을 다루면서 꼭 거쳐야 하는 산맥이고, 국어에서도 날카로운 비판과 풍자가 들어 있는 그의 글들은 꼭 배워야만 하는 작품으로 다루어지고 있다. 하지만 그의 사상이나 작품을 보면서 과연 그는 어떤 사람이었을까 하는 의문을 가진 적은 별로 없었던 것 같다. 그런 면에서 이 책은 인간 박지원을 이해하는 좋은 안내서의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다.
이 책은 그의 아들이 아버지를 생각하며 쓴 글이기 때문에 옛글임에도 불구하고 매우 생생한 장면들을 보여준다. 그 덕에 박지원의 평소 성격이나 언행에 대해서 충분히 상상할 수 있다. 개인적으로 무엇보다 인상적이었던 것은 박지원의 초상화였는데 그동안 그의 작품을 보면서 내가 예상한 모습과는 많이 다른, 풍채도 좋고 날카로운 눈매를 가진 호인의 모습이었다. 마치 그를 직접 만난 것 같은 유쾌한 기분이 들었다.

9 + 5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