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아있는 박지원

글쓴이 이연경 | 작성일 2005.2.2 | 목록
박종채 지음 | 박희병 옮김
발행일 1998년 9월 10일 | 면수 308쪽 | 판형 국판 148x210mm | 가격 9,000원

우리 고전 문학을 공부하다 보면 꼭 거치는 인물이 박지원이다. 그가 남긴 작품들은 통렬한 풍자와 비판으로 가득한데 그만큼 그가 자신이 살던 시대와 자신이 속한 사회와 계급에 대해 애정을 가지고 변화를 바라고 있었음을 알 수 있다. 지금도 박지원 작품만큼의 풍자와 비판을 만나기란 쉽지 않다는 점에서 그가 남긴 작품의 위력은 대단하다고 볼 수 있다. 또한 우리 사상사에서도 실학자로서 그가 차지하는 위치 역시 매우 높다. 이런 점에서 박지원이라는 인물을 이해하는 것은 꽤나 중요한 일임을 알 수 있다.
그러나 사실상 박지원에 대해서 우리가 알고 있는 것은 그가 실학자였고 청나라에 다녀왔으며, 많은 글들을 남겼고 그의 참신한 문체는 당대에 많은 화제를 뿌렸다는 정도의 이야기들이다. 이것은 박지원이라는 사람에 대한 얘기라기보다는 그를 둘러싼 일들에 가까운 것이라 인간 박지원에 대해서는 여전히 제대로 모르고 있는 상황이다.
이 책은 그런 박지원에 대한 인간적 접근을 가능하게 한다. 그의 아들이 썼기 때문에 생생한 박지원의 모습을 만나게 되고 그가 평소 어떤 생각을 하고 어떤 사람과 사귀었으며, 어떤 성품을 가지고 있었는가에 대해서 구체적으로 말해주고 있다.

9 + 6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