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서지기 쉬운 삶

우리는 왜 상처 받으며 살아가는 걸까?

상처 받지 않고 살 수는 없을까?

 

힐링과 위로의 말들은 넘치지만 고통과 슬픔은 그대로인 세상,

상처 받아들이는 능력을 이야기하는

인생 철학의 아규먼트, 그 명징하고 심오한 진실

 

★ 2017년 『초이스』 선정 주목할 만한 책

★ 2014년 미국철학협회 선정 최우수 철학 비평 「과거의 무게」 수록

 

토드 메이는 우리 시대의 가장 실존적인 물음과 씨름한다. 『부서지기 쉬운 삶』은 ‘나는 지금 여기서 무얼 하고 있지?’라고 자문하는 사람이 꼭 읽어야 할 책이다.  ―키아라 보티치 (『상상의 정치학』)

 

고통을 끝내는 일은 아마 가장 숭고하고도 가장 오래된 인간의 목표일 것이다. 세상이 주는 고통에 영향 받지 않으며 완전히 평온한 삶을 살라고 가르치는 인류의 스승들, 가령 붓다, 장자, 마르쿠스 아우렐리우스의 가르침을 생각해보라. 결국 고통으로부터 해방되는 삶이 이상적인 것이 아닌가? 인류의 스승들이 그러한 삶을 추구하지 않았던가? 이 책의 저자 토드 메이는 그들이 추구한 삶, 이른바 ‘상처 받지 않는 초연함’이 반드시 바람직한 것이 아닐 수도 있다며, 도발적이지만 시종일관 인간적인 관점에서 이야기한다. 우리의 삶과 그 시련들을 가슴 뭉클하게 검토해나가면서, 저자 토드 메이는 고통에 대한 취약성의 가능성, 상처 받을 수 있는 능력이야말로 인간성의 가장 중요한 측면이라는 점을 보여준다.

출간된 도서

9 + 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