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어와 탱크를 응시하며

반지성주의와 냉소주의의 뿌리를 캐묻는 가토 슈이치의 방법

“무기여, 천황제여, 인민의 모든 적이여, 잘 가라!“

전후 일본을 대표하는 비판적 지식인 가토 슈이치. 그가 일본과 세계 정세에 대해 무슨 생각과 어떤 발언을 계속해 왔는지 조감하는 논고들을 한 권에 모았다. 1968년 ‘프라하의 봄’을 탄압하려 소련군 탱크가 체코의 수도로 진격한 사건에 대한 생생한 논평「언어와 탱크」를 비롯하여, 1946년에 발표한 격렬한 외침「천황제를 논하다」부터 일본 문화의 습속을 통찰한「일본 문화의 잡종성」, 일본 정치의 교묘한 ‘말 바꾸기’ 수법을 갈파한「교과서 검열의 병리」, 헌법 9조를 지키는 ‘9조 모임’을 이끌며 만년에 발표한「다시 9조」까지 가토 슈이치 사유의 정수라 할 27편의 평론을 담았다.

6 + 6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