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뇌의 원근법

서경식의 서양근대미술 기행

서경식, 박소현 지음

발행일 2009년 5월 25일
ISBN 9788971993385 03600
면수 370쪽
판형 국판 148x210mm
가격 16,000원
분류 인문교양·사회과학 단행본
수상∙선정 2009 대한출판문화협회 올해의청소년도서
2009 한겨레 올해의책
한 줄 소개
『서경식의 서양미술 순례』와 『청춘의 사신』을 이은 재일조선인 서경식의 세 번째 미술 에세이. 전작들보다 더 깊은 시선과 문제의식을 보여준다.
주요 내용

전쟁과 폭력의 시대를 응시한 화가들을 찾아서

“미술도 인간의 영위인 이상, 인간들의 삶이 고뇌로 가득할 때에는 그 고뇌가 미술에 투영되어야 마땅하다. 추한 현실 속에서 발버둥치는 인간이 창작하는 미술은 추한 것이 당연하다. 조선 민족이 살아온 근대는 결코 ‘예쁜’ 것이 아니었을 뿐더러, 현재도 우리의 삶은 ‘예쁘지’ 않다. (……) 뒤러, 그뤼네발트, 카라바조, 고야, 렘브란트, 피카소, 고흐……. 이 거장들은 ‘예쁜’ 작품을 그려서 사람들을 위로하려 하지 않았다. 진실이 아무리 추하더라도 철저하게 직시해서 그리려 했다. 그것이 우리를 감동시킨다. 거기에서 ‘추’가 ‘미’로 승화하는 예술적 순간이 생긴다. 그들의 힘으로 우리는 그 시대에 많은 사람들이 막연하게 공유하고 있던 통념으로서의 미의식을 과감하게 파괴하고 새로운 시대의 미의식을 개척해온 것이다.”―본문 중에서

차례

■ 차례

1부 1장 통일독일 미술 기행

2장 너의 눈을 믿어라!
: 오토 딕스의 생애와 작품

3장 증언으로서의 예술
: 누가 펠릭스 누스바움을 기억하는가

2부 4장 문을 열어젖히는 자
: 카라바조 <토마스의 불신>에 관하여

5장 고뇌의 원근법
: 고흐에 관한 대담

6장 학살과 아트
: 다니엘 에르난데스 살라사르의 천사들
부록 1 질의응답
부록 2 원숭이의 불길한 목소리

지은이·옮긴이

서경식 지음

1951년 일본 교토시에서 자이니치 조선인 2세로 태어나 1974년 와세다대학 문학부 프랑스문학과를 졸업하고 현재 도쿄게이자이대학 현대법학부 교수로 재직 중이다. 2006년 봄에 성공회대학교 연구교수로 한국에 2년간 체류하면서, 일본 사회의 우경화, 예술과 정치의 관계, 국민주의의 위험성 등에 대해 널리 알렸다. 저서로 『소년의 눈물』, 『디아스포라 기행』, 『사라지지 않는 사람들』, 『난민과 국민 사이』,『고뇌의 원근법』, 『언어의 감옥에서』, 『나의 서양미술 순례』, 『나의 서양음악 순례』, 『나의 조선미술 순례』, 『나의 이탈리아 인문 기행』 등이 있다. 『소년의 눈물』로 1995년 일본 에세이스트클럽상을 받았고 『시대의 증언자 쁘리모 레비를 찾아서』로 2000년마르코 폴로상을 받았다. 2012년에 민주주의 실현과 소수자들의 인권 신장에 기여한 공로로 제6회 후광 김대중 학술상을 수상했다.

박소현 지음

독자 서평
번호 도서 제목 댓글 글쓴이 작성일
1 몇 가지 오류들
황성규 2009.6.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