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생의 시스템 후쿠시마 오키나와

다카하시 데쓰야 지음 | 한승동

원제 犠牲のシステム 福島・沖縄
발행일 2013년 9월 9일
ISBN 9788971995655 03340
면수 204쪽
가격 11,000원
분류 인문교양·사회과학 단행본
한 줄 소개
현대 일본사회의 본질을 묻다
주요 내용

현대 일본 사회를 통찰한 철학 에세이다. 철학자이며 도쿄대 교수이기도 한 저자 다카하시 데쓰야는 전후戰後 일본(제2차세계대전 패전 이후의 일본, 즉 현대 일본) 사회 속에서 ‘희생의 시스템’이라는 개념을 찾고 그 대표적 예로 원자력발전(후쿠시마)과 미일 안보체제(오키나와)를 지목한다.

차례

머리말

제1부 후쿠시마

제1장 원전이라는 희생의 시스템
허를 찔리다 / 후쿠시마 출신자로서 / 수도권 사람으로서 / 어떻게 얘기할 것인가 / 〈원전이라는 희생의 시스템〉

제2장 희생의 시스템으로서의 원전, 재론
‘희생의 시스템’이란 무엇인가 / 제1의 희생―‘중대사고’ / 방사선 피폭 불안 / 지역 산업의 피해 / 후쿠시마 현민들에 대한 차별, “방사능 옮는다” / “후쿠시마 현민들을 어디에 내다 버리지” / 역사적인 차별의식의 흔적 ‘도호쿠 토인’ / 자연환경의 오염 / 상정 범위를 벗어나지 않은 대사고 / 제2의 희생―피폭 노동자 / 항상적으로 투입된 피폭 노동 / 이중의 피해 / 제3의 희생―우라늄 채굴에 따르는 문제 / 제4의 희생―방사성 폐기물을 어떻게 할 것인가 / ‘핵 쓰레기’를 해외로 떠넘긴다 / 3·11 이후 일본의 과제 / 식민지주의 / 미·일 안보체제와 ‘바다에 떠 있는 원전’ / 원전에서 ‘핵의 군사 이용’으로 / 원전은 ‘핵의 잠재적 억지력’?

제3장 원전사고와 지진의 사상론
1. 원전사고의 책임을 생각한다
“왜 이렇게 돼 버렸나?” / 일차적 책임은 ‘원자력 마피아’에게 있다 / 정치가·관료의 책임 / 학자·전문가의 책임 / 왔다 갔다 하는 안전기준 / 야마시타 발언의 무엇이 문제인가 / 가와카미 하지메 “일본 특유의 국가주의” / 시민의 책임 / 무관심했던 책임 / 지역 주민들의 책임 / 정치적인 책임
2. 이 지진은 천벌인가―지진을 둘러싼 사상적 문제
이시하라 도쿄 도지사의 천벌 발언 / 지진은 하늘이 내린 은혜? / 종교가의 발언―가톨릭 / 종교가의 발언―개신교 / 지식인의 발언 / 우치무라 간조의 천유론 / 타락한 도시 도쿄 / 희생의 논리의 전형 / 국민 전체의 죄를 짊어진 죽음 / ‘비전주의자의 전사’ / 죽음에 대한 의미 부여가 안고 있는 문제 / 천벌론과 천혜론의 결정 불가능성 / 원폭은 천벌인가 천혜인가 / 왜 천벌론이 천혜론이 되는가? / 왜 이 지진이 천벌인가 / 지진에게 억지 부리지 말라 / ‘일본’ 이데올로기의 표출 / 위기여서 파시즘인가

제2부 오키나와

제4장 ‘식민지’로서의 오키나와
후텐마 기지 이전 문제란? / 정권교체로 모습을 드러낸 전후 일본의 희생 / 오키나와의 일본의 ‘버린 돌’이 됐다 / 천황 메시지 / 전후 오키나와의 운명 / 오키나와의 희생 없이 전후 일본은 성립될 수 없었다 / 0.6%의 땅에 74%의 부담 / 무의식의 식민지주의 / 가시화된 희생의 시스템 / 가시화되니까 나오는 ‘감사’ 표명 / 오키나와는 잠들지 않았다

제5장 오키나와에 비친 후쿠시마
‘식민지’로서의 후쿠시마 / 오키나와와 후쿠시마―차이점과 유사점 / 교부금·보조금에 의한 이익 유도 / 정말로 지역에 도움에 되는가 / 보이지 않는 전제―지역 격차 / 식민지주의를 정당화하는 신화 / 또 하나의 신화―민주주의 / 국민투표의 위험 / 희생되는 것은 누구인가 / 누가 희생자를 결정하는가 / 희생 없는 사회는 가능한가

후기
주요 인용·참고문헌
옮긴이 후기

지은이·옮긴이

다카하시 데쓰야 지음

1956년 후쿠시마현에서 태어났다. 2011년의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 사고로 지금은 경계 구역이 된 도미오카마치 등에서 유소년기를 보냈다. 후쿠시마현립후쿠시마고등학교와 도쿄대학 교양학부 프랑스과를 졸업하고 같은 대학 대학원에서 철학 전공으로 박사 과정을 수료했다. 현재는 도쿄대학 대학원 총합문화연구과 교수로 있다. 일본 사회에서 역사 왜곡과 인권 문제를 통렬하게 지적하는 철학자이자 비판적 지식인으로 꼽힌다. 저서로 『희생의 시스템 후쿠시마 오키나와』, 『역사/수정주의』, 『역사인식 논쟁』, 『국가와 희생』, 『결코 피할 수 없는 야스쿠니 문제』, 『기억의 에티카』, 『반 反 철학입문』,『데리다』 등이 있고, 공저서로 『사고를 열다』, 『후쿠시마 이후의 삶』, 『단절의 세기 증언의 시대』 등이 있다.

한승동

1957년 경남 창원에서 태어나 서강대학교 사학과를 다녔다. 『한겨레』 창간 기자로 합류해 국제부장과 문화부 선임기자를 거쳐 논설위원으로 활동했다. 지은 책으로 『대한민국 걷어차기』, 『지금 동아시아를 읽는다』가 있으며, 옮긴 책으로 『희생의 시스템, 후쿠시마 오키나와』, 『종전의 설계자들』, 『들어라 와다쓰미의 소리를』, 『인간 폭력의 기원』, 『다시, 일본을 생각한다』, 『재일조선인』, 『나의 서양음악 순례』, 『속담 인류학』, 『멜트다운』 등이 있다.

독자 서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