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아가는 것은 나를 나누어 심는 일

글쓴이 봄날(알라딘 독자) | 작성일 2005.1.27 | 목록
신영복 지음
발행일 2004년 12월 13일 | 면수 516쪽 | 판형 국판 148x210mm | 가격 18,000원

동양고전이라는 무거운 주제와 그에 걸맞는 두꺼운 부피를 지닌 책이지만, 한 면 한 면이 쉽게 읽힌다. 서론에서 언급했듯이 강의를 듣는 대상자가 동양고전의 비전공자여서 그렇기도 하고, 정말 얼굴을 마주 대하고 상대방을 존중하며 친절하게 설명하듯이 진행되는 어법 때문이기도 하다. 그러나 한 번 읽어서는 그 깊이에 도저히 닿을 수 없겠다. 시간을 두고 글을 음미하듯이 천천히 읽어야만 선생님의 강의를 제대로 이해할 수 있을 것이다.

처음 책을 폈을 때에는 내가 생각하는 책의 형태랑 너무 달라서 사뭇 의아해 했다. 그러니까 내가 원한 것은 그야말로 해설책이었다.

야.. 요 한 권의 책으로 논어, 맹자, 장자,.. 다 끝장 낼 수 있겠구나라는 기대감으로 책을 딱 펼쳤는데, 아뿔사.. 내가 원하던 익숙한 방식의 고전 해설 책이 아니어서 순간 당황하고 말았다. 한문 문장을 하나하나 풀어가며 해석해 주길 바랬는데, 그게아니라 동양고전을 통해 정말 현대 자본주의 체제에 사는 우리가 소중히 여겨야 하는 것이 무엇인가라는 철학적 깨달음을 주는 책이기 때문이다. 그야말로 독법이었다.

책을 읽으면서 내내 떠올랐던 문구는 <혼자만 잘살면 무슨 재민겨>라는 책에서 읽었던 구절

” 살아가는 일은 다른 사람의 가슴에 나를 나누어 심는 과정이다.”

춘추전국시대라는 급변의 시기에 등장한 다양한 사상들은 저마다의 필연성과 서로에 대한 비판 의식으로 탄생 되었지만, 그 저변에 깔린 기본은 모두 같다. 위의 저 구절처럼 말이다.

역시 내면이 깊은 사람의 강의는 제대로 들어야 한다. 어려운 동양고전에 대한 안내인 듯 싶지만 그 정수를 콕콕 짚어 주고 있으니 말이다. 책을 통해 지식이 아닌 삶의 지혜를 주려는 그 마음의 깊이가 깍듯하고 부드러운 어투를 통해 진지하게 전해진다. 쉬운 듯 하지만, 좀 어렵게 읽히는 책… 마음을 움직이게 하는 책..

내일 저녁 “TV책을 말한다” 라는 프로의 대상이 되었다고 하니 그 때, 주목해 보아야겠다.

7 + 5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