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의 역사

국가란 무엇인가이후, ‘역사란 무엇인가를 묻다!

헤로도토스의역사에서 하라리의사피엔스까지, 역사의 역사를 여행하려는 이들을 위한 안내서

2018년 6월, 유시민이 오랜만에 신간으로 찾아온다. 경제학도에서 TV토론 사회자로, 이어 정치를 떠나 ‘지식소매상’으로, 최근에는 방송인으로 종횡무진 활동하는 작가 유시민이 오랜 독서와 글쓰기의 원점, 역사 속으로 지적 여행을 떠났다. 2017년의 시대정신을 담은 책 국가란 무엇인가』의 뜨거운 반응 이후 유시민의 질문과 공부는 ‘역사란 무엇인가’를 파고들었다. 마침내 ‘책 읽는 시민’의 다른 이름, 유시민으로부터 우리시대의 교양이 탄생했다.

『역사의 역사』는 2016년 겨울에 비롯되었다. 역사교과서 국정화 파동과 이어진 ‘촛불혁명’을 마주하면서 유시민은 ‘인생의 책’인 역사란 무엇인가』(E.H.카)를 다시 떠올렸고, 역사 공부를 새롭게 시작하였다. 동서양 역사가들이 남긴 역사 고전을 다시 읽으며 ‘인생 질문’에 답을 써내려가며, 2,500년에 걸친 인간의 역사에 남은 “역사서와 역사가, 그 역사가들이 살았던 시대와 그들이 서술한 역사적 사건에 대한 이야기”를 추적한 “역사 르포르타주”(‘History of Writing History’!)를 쓰고자 했다. 그는 역사가 무엇인지 한마디로 정의한다거나 자신의 의견을 높이기보다 역사가들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는 데 집중한다. “위대한 역사가들이 우리에게 전하려고 했던 생각과 감정을 듣고 느껴봄으로써 역사가 무엇인지 밝히는 데 도움 될 실마리”를 찾아보려는 것이다.

이 책은 대로부터 최근까지 역사를 사로잡은 18권의 역사서들을 9장으로 나누어 훑으며 ‘역사’라는 화두를 전개해간다. 서문과 프롤로그에서 역사 탐사의 계획을 소개한 뒤, 본문에서 각각의 역사서와 역사가들이 역사를 무엇이라 생각했는지 탐문하며 유시민은 때로 긍정하고 때론 반문하며 질문을 확장해간다. 에필로그에서 밝혀지는 ‘역사 앞에서’ 글을 쓰는 유시민의 태도는 아마도 많은 이들에게 유쾌하고 따뜻한 소식이 될 것이다.

 

유시민 지음, 336쪽, 6월 25일 출간 예정

5 + 5 =

  1. 불타는심장
    2018년 6월 15일 오전 9:43

    제가 디자인 전공자는 아닙니다만, 이번 책 표지가 너무 투박한 것 같습니다. 신경 써 주세요!!

  2. 아비가일
    2018년 6월 14일 오후 12:54

    새 책 기대됩니다! 불혹의 나이를 넘기면서, 아이를 키우면서, 인생이란 무엇인가에 대해 또 어떻게 살아야하는가를 새삼 깊이 고민하고 있는 중입니다. 유시민 작가의 “국가란 무엇인가”를 인상깊이 읽으면서 역사적 고찰을 해야 삶의 방향을. 인생에 대해 더 잘 알 수 있겠다 싶어.. 막연히 역사책을 읽어야 겠다 생각하고 있는데.. 책이 너무 많아서 어디에서 시작할 지를 몰라서 방황하고 있었습니다. 이 책이 좋은 길잡이책이 되어줄 것 같은 예감이 드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