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보, 나 좀 도와줘

노무현 고백 에세이

노무현 지음

발행일 2019년 5월 3일
ISBN 9788971999424 04080
면수 240쪽
판형 46판 128x188mm, 소프트커버
가격 10,000원 (전자책: 8,000원)

노무현 전집 1

한 줄 소개
어린 시절부터 정계 입문 때까지 젊은날의 노무현 대통령을 담은 책
주요 내용

“여보, 나 좀 도와주라!”

 

1994년 9월 25일, 젊은 정치인 노무현은 에세이집 한 권을 세상에 내놓는다. 1988년에 13대 국회의원으로 정치 무대에 데뷔한 이래 ‘청문회 스타’라는 뜻밖의 행운을 얻었지만, 1992년 14대 국회의원 선거에서는 ‘낙선’이라는 좌절을 경험한 그 시기이다. 6년의 정치 생활을 차분히 정리하면서 그 과정에서 있었던 잘잘못을 가리고 반성하는 내용을 숨김없이 솔직하게 털어놓는다.

이 책을 쓴 이후로도 노무현은 1995년 부산시장 선거 낙선, 1996년 15대 국회의원 선거 낙선, 2000년 16대 국회의원 낙선, 이렇게 내리 세 번의 낙선을 더했으니, 정치인을 남편으로 둔 아내에게 늘 미안하고, 그러면서도 버릴 수 없는 꿈을 위해 면목없지만 한마디 툭 내뱉었을 터이다.

“여보, 나 좀 도와주라!”

 

 

어린 시절부터 정계에 입문하기까지

 

노무현의 글은 전업작가의 세련미는 없지만, 투박하면서도 진실된 맛이 일품이다. 그의 육성이 생생하게 녹아 있다.

이 책은 모두 4개의 부로 구성되어 있다. 1부가 가장 최근의 일을, 그리고 4부가 어린 시절의 일을 이야기한다. 저자는 이 책을 집필하며 6년간 경험한 의정 생활을 정리해 보았고, 우리나라 정치의 양대 산맥이었던 김대중, 김영삼 대통령과의 사이에 있었던 일화들과 나름대로의 평가를 적었다.

평범한 정치인으로서, 한 사람의 남편이자 아버지로서 고민하는 일상적인 이야기들과 단상들을 모았으며, 어린 시절부터 정계에 입문하기까지의 과정을 일화를 중심으로 엮었다. 원칙을 지키려 한 고집스런 노무현 대통령의 젋은 시절 모습이 고스란히 담겼다.

 

 

책 속에서

 

나는 내 가슴속에서 그 무엇이 자라나고 있음을 깨닫게 되었다. 고통과 좌절을 겪으면 겪을수록 단단해지고, 나이가 들면 들수록 더욱 깊어지는 그 무엇이 자라나고 있었다. 젊은 날의 혈기와는 다른, 내 전 생애를 걸고 내 자신과 내 주위에 책임져야 할 그 무엇이……. 그것이 오기라 해도 좋고, 집념이라 불러도 좋고, 부서지지 않는 꿈이라고 해도 좋다. 나는 언제까지라도 그것을 운명으로 받아들일 수밖에 없을 것처럼 느낀다. _「여의도 부시맨」 중에서

 

이제 둘째 아이가 올해면 입시 준비가 끝난다. 나는 그때를 기다린다. 이제는 어떤 수를 써서도 아내를 울타리에서 밖으로 끌어 내올 참이다. 여러 가지로 어렵고 힘들 때 내 아내 양숙 씨는 누구보다도 든든한 후원자이자 동지일 테니까…….

“여보, 나 좀 도와줘. 나는 꿈이 있어. 나는 꼭 그 꿈을 실현하고 싶어. 정치를 하려면 미쳐야 된대. 여보 양숙 씨, 우리 같이 한번 미쳐 보자. 응?” _「여보, 나 좀 도와줘」 중에서

 

YS가 3당합당으로 권력을 잡기 전만 해도 이 땅에서는 기회주의자들이 차지할 수 있는 장물의 수준은 한정되어 있었다. 고작해야 권력에 빌붙어 먹고사는 정도의 수준에 불과했다. 그러나 YS의 대권 장악과 함께 기회주의자들의 입지에는 커다란 변화가 생겨났다. 기회주의자들의 성공이 최고 권력의 차원으로까지 올라갔기 때문이다. 그런 의미에서 YS의 대권 장악은 기회주의자들에게는 하나의 신선한 모델이 되고도 남음이 있었을 것이다.

다시 말해서 부스러기나 먹는 기회주의가 아니라 통째로 먹는 기회주의, 즉 기회주의의 극치가 실현된 것이다. 이제 우리는 자라나는 아이들에게 무엇이 옳은 것이라고 가르쳐야 할 것인가.

정의니 가치니 하는 말들은 이제 국민의 냉소거리에 지나지 않고, 소신과 지조를 얘기하던 사람들에게는 무력한 허탈감만이 남아 있게 되었다.

제대로 되어 가는 역사라면, 어떻게 JP가 집권당의 대표로 계속 텔레비전에 나올 수가 있고, 12·12쿠데타의 주범들이 계속 국회의사당에 버티고 있을 수 있겠는가.

그리고 차세대 전투기 사건, 상무대 비리 사건, YS의 아들 현철 씨가 관련된 한약업자 로비 사건 등 이 모든 권력형 비리가 밝혀지지 않고 있겠는가?

아무튼 지금 역사의 시계는 거꾸로 돌고 있다.

그나마 YS의 살림살이 솜씨라도 좋아야 할 텐데……. _「빌린 머리와 돈봉투」 중에서

차례

+
+
노무현 대통령 전집을 발간하며
책을 내면서

1부 여의도 부시맨

여의도 부시맨
여우와 포수
그렇게 막은 내리고
어느 잔인한 봄날
모두가 떠나고 없는 빈 들에서
덕분에 잡지 많이 팔렸어요
또 하나의 시작

2부 잃어버린 영웅

영원한 보스
침묵으로 말하는 정치 9단
빌린 머리와 돈 봉투
YS의 트로이 목마
참으로 아까운, 그래서 더욱 아쉬운
큰 수레와 사마귀
돌아올 수 없는 다리

3부 여보, 나 좀 도와줘

여보, 나 좀 도와줘
하늘의 절반
참으로 어려운 자식 농사
내 아버지의 아들, 내 아들의 아버지
르망과 콩코드, 그리고 자전거
제 후원회 전화번호는요

4부 내 마음의 풍차

내 마음의 풍차
이놈 역적 아니야
노가다의 짝사랑
저, 고시에 합격했습니다
사법 고시 수험기
돈 잘 버는 변호사와 부림사건
삶의 바로 그 현장으로
사람 사는 세상

노무현 대통령 연보

지은이·옮긴이

노무현 지음

1946년 경남 김해에서 태어났다.

1966년 부산상고를 졸업했다.

1975년 사법시험에 합격했다.

1977년 대전지법 판사를 지냈다.

1978년부터 변호사로 활동했다.

제13, 15대 국회의원과 해양수산부 장관을 역임했고

제16대 대통령을 지냈다.

2009년 5월 23일 서거했다.

편집자 100자평
1988년에 부산 동구에서 정치 군인 허삼수를 누르고 13대 국회의원으로 정치 무대에 데뷔한 노무현. 이후 대통령이 되기까지 네 번을 줄줄이 낙선한다. 잘 나가던 변호사로 살았다면 모진 풍파를 안 맞았을 텐데, 그 시대가 그를 원했다. 내리 낙선만 하는 정치인 노무현은 늘 아내에게 미안했다. “여보, 나 좀 도와줘!” 이렇게 툭 내뱉기까지 참 많이도 면목 없고 힘들었을 것이다.
독자 서평
서평 쓰기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
전자책 정보
발행일 2019년 5월 3일 | 최종 업데이트 2019년 5월 3일
ISBN 9788971999493 | 가격 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