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3인의 역사학자가 쓴 한국사 인물 열전 2

한영우선생정년기념논총 간행위원회 엮음 | 고영진, 신병주, 김항수, 김호 외 17인

발행일 2003년 12월 1일
ISBN 8971991763 04910
면수 500쪽
판형 국판 148x210mm
가격 17,000원
분류 역사·인물 단행본
주요 내용

이 책은 한국사에 뚜렷한 행적을 남긴 역사적 인물 63인을 선정하여, 그들의 생애와 활동을 종합 정리한 인물 열전이다. 이 책에 수록된 인물은 한국 고대사에서 현대사에 이르기까지 총 63명에 이르며, 본문의 순서는 각 인물의 생년을 기준으로 하여 시대순으로 배열되어 있다. 각 인물의 평전에는 생애, 활동 및 업적, 역사적 평가, 연구현황, 문제점, 참고자료를 정리하여 인물의 전체 모습이 드러날 수 있도록 하였다.이 책에 수록된 인물만으로 한국사의 주요 인물이 모두 망라되었다고 할 수는 없다. 이 책에서 다루어지지는 않았지만 한국사에서 중요한 업적을 남긴 인물들이 많이 남아 있기 때문이다. 그렇지만 이 책은 현재 역사학자들이 크게 관심을 가지고 연구를 진행하고 있는 인물을 대상으로 하였고, 각 인물에 관한 가장 최근까지의 연구 성과를 반영하였으며, 지금까지 역사 교과서에 전혀 보이지 않았던 새로운 인물들이 발굴되었다는 장점을 가지고 있다. 새로운 인물의 발굴은 역사 연구의 지평을 넓힐 수 있는 터전이 되며, 63명이라는 적지 않은 인물의 개인 행적을 모아 종합적으로 정리한 것은 역사학계의 연구 심도를 더할 수 있는 한 계기가 된다.
역사 연구는 기본적으로 인물에 관한 연구라 할 수 있다. 동양의 전통 역사서인 기전체(紀傳體) 사서에는 당대에 뚜렷한 행적을 남긴 인물들의 열전(列傳)이 있고, 서양에서도 일찍부터 인물사 연구를 시작하여 상당한 성과를 내놓았다. 또한 근래에는 중국사나 일본사 분야에서 역사적 인물에 관한 전문 저작들이 많이 나오고 있다. 그러나 한국사에 있어서는 인물의 생애가 간략하게 정리된 인물사전이나 집중적인 연구가 이루어진 몇몇 인물에 대한 연구서를 제외하면 아직도 인물사 연구가 많이 부족한 형편이다.
이 책은 2003년 8월 말로 정년을 맞은 서울대학교 국사학과 한영우 교수의 정년퇴임을 기념하기 위해 모인 한영우 교수의 제자, 동료 학자 등 63명의 역사학자들에 의해 만들어졌다. 이렇게 많은 수의 역사학자가 하나의 주제로 모여 책을 만든 것도 전례에 없는 일이지만, 그간 역사학계에서 진행해온 역사 인물에 대한 연구 성과가 한데 집적된 것도 이전에는 없던 일이다. 그간의 연구 성과를 정리한 이 책을 통해 앞으로 어떤 방면의 연구가 더 필요할지를 가늠해볼 수 있을 것이며, 또한 이 책을 계기로 새로운 역사적 인물들의 행적이 꾸준히 발굴되고 종합적으로 정리됨으로써 한국사의 폭과 깊이가 더해지기를 기대한다.

차례

유희춘 ―선조대 성리학 연구와 학술 진흥에 기여한 호남 사림
이지함 ―기인(奇人)인가, 실학의 선구자인가
이이 ―율곡 이이의 구체제 혁신론
허준 ―조선 의학의 완성
김효원 ―동서 분당의 발단이 된 신진 사림의 영수
선조 ―목릉성세(穆陵盛世)의 중흥군주
한교 ―조선의 병학을 정립한 성리학자
강홍립 ―명청 교체의 격랑 속에서 고투한 경계인
김육 ―고집과 끈기로 백성을 편안하게 한 경세가
송시열 ―이상사회를 실현한 개혁자
강후진 ―민초가 대변한 우리 역사의 성찰
이중환 ―굴곡 있는 삶, 시대를 앞선 사유
영조 ―조선성리학의 의리론을 주도한 군사(君師)
신경준 ―기술과 실용을 중시한 국학자
서명응 ―영·정조대 학문 정책의 실무책임자
채제공 ―영조·정조 연간 실시된 탕평정국의 큰 기둥을 받친 남인 관료 정치가
홍양호 ―18세기 후반의 참보수
서호수 ―천문학과 농학을 겸전한 전문가
정조 ―조선의 문예부흥을 이룩한 학자 군주
이서구 ―비운의 사림청론 정치가
유신환 ―산림(山林)을 벗어나고자 했던 산림학자

지은이·옮긴이

신병주

申炳周
서울대학교 대학원 국사학과에서 석사 및 박사학위를 받았고, 서울대학교 규장각 학예연구사를 거쳐 현재 건국대학교 문과대학 사학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외규장각 도서 자문포럼위원, 대한민국역사박물관 건립 전문위원, 조선시대사학회 총무이사로 활동하고 있다. 주요 저서로 『조선왕실 기록문화의 꽃 의궤』(공저, 돌베개, 2005), 『조선 중, 후기 지성사 연구』(새문사, 2007), 『규장각에서 찾은 조선의 명품들』(책과함께, 2007), 『이지함 평전』(글항아리, 2008), 『조선평전』(글항아리, 2011) 등이 있다.

김항수

김돈

정재훈

鄭在薰

간송미술관 연구위원, 서울대 강사. 논저 「조선전기 유교 정치사상 연구」, 「조선전기 대학의 이해와 성학론」 등

노영구

한명기

정연식

지두환

池斗煥

간송미술관 연구위원, 국민대 국사학과 교수. 논저 『조선시대 사상사의 재조명』, 『조선전기 의례 연구』 등

허흥식

정경희

고동환

김문식

金文植
서울대학교 대학원 국사학과에서 석사 및 박사학위를 받았고, 서울대학교 규장각 학예연구사를 거쳐 현재 단국대학교 사학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행정안전부, 국립고궁박물관, 수원시박물관 자문위원으로 활동 중이며, 저서로는 『조선후기 경학사상 연구』(일조각, 1996), 『정조의 제왕학』(태학사, 2007), 『조선후기 지식인의 대외인식』(새문사, 2009), 『왕세자의 입학식』(문학동네, 2010) 등이 있다.

박광용

강석화

염정섭

유봉학

劉奉學

간송미술관 연구위원, 한신대 국사학과 교수. 저서 『연암일파의 북학사상 연구』, 『꿈의 문화유산 화성』 등

독자 서평
서평 쓰기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