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위기의 정치학

기로에 선 유럽, 경제의 위기인가 정치의 위기인가

울리히 벡 지음 | 김희상

원제 Das deutsche Europa
발행일 2013년 5월 27일
ISBN 9788971995488 03300
면수 182쪽
가격 12,000원
분류 인문교양·사회과학 단행본
한 줄 소개
세계적 사회사상가 울리히 벡이 진단하는 '유럽의 경제 위기'!
주요 내용

『경제 위기의 정치학』(원제: Das deutsche Europa)은 유로화의 위기가 글로벌 자본주의에서 항시적으로 발생할 수 있는 리스크(위험)임을 분석하며, 이 리스크를 예측하고 통제할 수 있는 사회ㆍ정치적 체제를 어떻게 만들어갈 수 있을지를 논의한다. 유로화의 위기를 경제의 문제로 환원하는 것은 유럽 시민들의 삶을 몇몇 정치가, 경제 테크노크라트의 손에 양도하는 것에 불과하다는 문제의식을 바탕으로, 유럽이 유로화라는 통화 통합을 이루려고 한 이유가 무엇인지, 유럽 통합의 궁극적 목적이 무엇인지를 되새겨야 한다는 것이다. 울리히 벡은 경제의 프레임이 사회와 정치의 국면을 간과한다고 경고한다.

차례

서문
한국어판 서문
서론: 유럽 존속 여부의 결정 앞에 선 독일

1부 유로화 위기는 유럽을 어떻게 찢어놓았으며, 또 묶어내는가?
1. 유럽을 분열시킨 독일의 긴축정책: 정부는 찬성하나, 국민은 반대한다
2. 유럽연합의 성공
3. 경제의 무분별함
4. 유럽연합 내부의 정치: 민족국가에 사로잡힌 정치 개념은 시대착오적이다
5. 유럽연합의 위기는 부채의 위기가 아니다

2부 유럽 권력의 새로운 좌표: 어떻게 해서 독일 중심의 유럽이 되었나?
1. 위협받는 유럽과 정치의 위기
2. 유럽의 새로운 권력 풍경
3. ‘메르키아벨리’: 길들이기 전략으로서의 망설임

3부 유럽을 위한 사회계약
1. 유럽의 강화로 더 큰 자유를
2. 유럽의 강화로 보다 더 안정적인 사회를
3. 유럽의 강화로 더 나은 민주주의를
4. 권력 문제: 누가 사회계약을 관철시킬까?
5. 유럽의 봄?

미주
보론 | 유로화의 위기와 유럽 통합: 근대성의 보수補修 _조홍식
옮긴이의 말 | 유럽의 위기에서 무엇을 배울 것인가

독자 의견
서평 쓰기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