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파 마피아

토마스 키스트너 지음 | 김희상

발행일 2014년 6월 9일
ISBN 9788971996072 03300
면수 456쪽
판형 국판 148x210mm
가격 20,000원
한 줄 소개
국제축구연맹 부패의 실상을 낱낱이 파헤친 탐사보도의 결정판
주요 내용

국제축구연맹 부패의 실상을 낱낱이 파헤친 탐사보도의 결정판

흡사 마피아를 연상케 하는 조직범죄는 이미 오래전부터 국제축구의 핵심 영역을 장악했다.
회장 자리를 놓고 이전투구를 벌이며 오가는 뇌물, 월드컵 개최권이 카타르와 러시아로 돌아가는 과정에서 막대한 금품 수수가 이뤄졌다는 엄중한 의혹, 방송 중계권을 둘러싼 만성적인 부패······. 한때 22명의 좋은 친구들과 가죽 공 하나면 충분했으며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취미활동이었던 축구는 금권을 놓고 조작을 벌이는 거대한 사기행각으로 변모한 지 오래다. 스폰서는 광고 기회를 잃을까 침묵하며, 정치가는 짐짓 아무것도 모르는 표정을 하고 대중의 환심을 사는 일에만 관심을 가질 따름이다. 국제스포츠계에서 자행되는 범죄의 실상을 그 누구보다도 환히 아는 토마스 키스트너는 벌써 20년째 피파의 음험한 구석을 취재해온 전문기자다. 모든 것을 지배하면서 어떤 것도 책임지려 하지 않는 단 한 명의 보스가 군림하는 패밀리! 돈과 더불어 부패의 악취가 진동하는 철권통치 조직, 그 이름이 바로 피파다. 이익조직이 아닌 공익단체라는 명분을 내세워 수조 원을 주무르는 제프 블라터 체제의 실상을 철저하게 파헤친 이 책은 축구 본연의 아름다움을 되찾기 위한 끈질긴 열정의 산물이며, 피파와 국제스포츠계뿐 아니라 각국 스포츠계의 실상이 어떤지를 돌아보게 만드는 탁월한 르포르타주다. 세계 최대 스포츠연맹이 벌여온 범죄의 역사가 손에 잡힐 듯 생생하게 그려져 있다.

차례

한국어판 서문
들어가면서 ― “내가 나쁜 인간인가요?”
프롤로그 ― 젠틀맨 클럽

1장_ 한 남자의 출세의지
‘패밀리’의 수호성인
원수가 된 가족: 아디다스 VS 푸마
제거되어야만 했던 남자
대형 비즈니스
당신 앞에 온 세상이 머리를 숙이나니
어둠의 경로
선거에 앞서 돈이 흐르다

2장_ 같은 사람들 사이에서 1위가 되다
사라진 서류와 섀도캐비닛
돈 펌프, 망가지다
조작된 결산
깨끗한 스위스와 부패
회장, 앵무새 합창단을 지휘하다
블라터의 복수
모두를 배신한 지시
로고 하나에 사라진 1억 달러
제멋대로 하는 윤리
권력의 정점에서
패밀리 패거리
누가 더 많이 내놓나?
회전하는 피파

3장_ 블라터의 후반전
러시아와 카타르에 돌아간 월드컵
형제와의 단절
인터폴과 합자회사
돈이라는 언어
모범 제자
미국의 꿈
게임 오버
돈세탁 법이 거치적거리다
형제의 반목
그를 짓밟지 말라
“나를 짓밟지 말라”

에필로그 ― 브라질의 항거: 국민의 컵
옮긴이의 말

부록: 약어 | 주요 인물 소개 | 미주 | 참고문헌 | 역대 월드컵 공인구

독자 의견
서평 쓰기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