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의 배신

이노우에 요시야스 지음 | 김경원, 곤도 마코토, 하마 로쿠로, 무라오카 기요시 외 4인

발행일 2014년 4월 7일
ISBN 9788971995921 13510
면수 356쪽
판형 국판 148x210mm
가격 15,000원
분류 인문교양·사회과학 단행본
한 줄 소개
건강불안과 과잉의료의 시대, 의료화 사회의 정체를 묻다
주요 내용

과잉된 ‘건강불안’과 상품화된 ‘의료’가 세상에 횡행한 결과 사람들의 건강은 도리어 더 나빠지고 있다. 이런 역설적인 사태가 일어나고 있는 이상 우리는 다시 원점으로 돌아가 문제를 직시해야 할 것이다. ‘건강을 위해서라면 죽어도 좋은’ 바보 같은 일이 벌어져서는 안 될 것이다. 지금 건강과 의료에 대해 진지하게 제기해야 할 문제는 무엇일까? 이 책은 권위에 굴하지 않는 자유로운 관점에서 의료라는 사회 현상을 비판적으로 파악하는 것이 중요함을 일관되게 주장하고 있다. 이것이야말로 의료화 시대를 잘 살아가기 위한 지혜라고 할 수 있다.

차례

머리글
누구를 위한, 무엇을 위한 ‘건강’이고 ‘의료’인가?

1장 왜 진단 피폭의 위험성을 보지 못하는가?
원자력발전 사고보다 무서운 CT 검사

2장 ‘충치 예방용 불소’는 왜 위험한가?
공표 데이터의 과학적 재검증

3장 ‘생활습관병’의 정체를 밝힌다
왜 생활습관이 병의 원인일까?

4장 ‘검진병’에 안 걸리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세세한 수치보다 자기 신체 감각 소중히 여기기

5장 왜 이 나라 의사는 태연히 환자를 못 본 체하는가?
무라 사회에 지배당한 의료와 그 개혁을 위한 모색

6장 정신의료의 권력성에 어떻게 대처해야 할까?
‘더 나은 정신의료’가 아니라 ‘정신의료보다 더 나은 무언가’를 지향해야 하는 이유

7장 건강검진이라는 상품은 어떻게 소비되고 있는가?
준의료 종사자의 눈으로 본 의료 실태

8장 왜 스포츠클럽에 계속 다니는가?
‘불건강’ 꼬리표와 싸우는 사람들에 대한 조사

종장 의료과잉에 휘말리지 않으려면
잘 살아가기 위한 지혜, 의료사회학적 시점

지은이·옮긴이

이노우에 요시야스 지음

김경원

서울대 국문과를 졸업하고 동대학원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일본 홋카이도대 객원연구원을 지냈으며, 인하대 한국학연구소와 한양대 비교역사연구소에서 전임연구원을 역임했다. 저서로는 『국어 실력이 밥 먹여준다』(공저), 역서로는 『마르크스 그 가능성의 중심』 『왜 지금 한나 아렌트를 읽어야 하는가?』 『건강의 배신』 『청년이여, 마르크스를 읽자』 『일본변경론』 『우리 안의 과거』 『확률의 경제학』 『세계화의 원근법』 『가난뱅이의 역습』 『경계에 선 여인들』 등이 있다.

곤도 마코토

하마 로쿠로

무라오카 기요시

마쓰모토 미쓰마사

나토리 하루히코

가지와라 기미코

다케나카 겐

독자 서평
서평 쓰기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