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리

운명을 읽다

강헌 지음

발행일 2015년 12월 14일
ISBN 9788971997048 03150
면수 336쪽
판형 신국판 152x225mm, 반양장
가격 16,000원
분류 문화·예술 단행본
한 줄 소개
운명이 궁금하다면 스스로 읽어라! 초보자의 눈높이에 맞춘 명리학 입문서
주요 내용

명리학(命理學)은 단순히 미래를 알아맞히는 점술(占術)이 아니다. 애초 명리학은 동양학의 한 줄기로서 한의학과 풍수와 더불어 조선 시대 과거 시험의 한 과목으로까지 등장했던 분야이기도 하다.

명리학에 관한 선입견을 뛰어넘어 명리학을 통해 스스로를 찾아가는 법을 안내하는 이 책은 대학로 벙커1에서 약 3년여의 시간 동안 수많은 명리학 입문자를 탄생시킨 강연 ‘강헌의 좌파명리학’을 저본으로 삼았다. 다시 말해 이미 스스로 자신의 운명을 읽는 길라잡이로서 이 책의 효용은 검증되었다고 할 수 있다. 그러나 이 책은 단순히 ‘강헌의 좌파명리학’을 그대로 옮겨 만든 데서 그치지 않는다. 거기에서 한 발 더 나아가 강연을 통해 얻은 저자 강헌의 오랜 경험과, 이 강연을 통해 명리학 초심자에서 전문가 수준의 식견을 갖추게 된 제자들의 도움을 받아 처음부터 원고의 완성 단계까지 수차례의 검수를 통해 철저하게 입문자의 눈높이에 맞춰 서술, 정리, 보완되었다.

이 책의 취지는 매우 간단하다. 알파벳보다 적은 수의 글자를 외우고 이것을 바탕으로 몇 가지의 원리만 이해하면 누구나 자신의 운명은 가늠해볼 수 있게 한다는 것, 바로 그것이다. 이 취지에 철저하게 맞춰 이 책은 개별 글자에 대한 설명에서 원국표 전체를 이해하는 것까지 단계적으로 설명하고 있다. 그것의 큰 틀을 이루는 것은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저자 강헌의 유려한 글맛이다. 알아야 할 것은 정확하고 분명하게 설명하면서 마치 흥미로운 에세이를 읽듯이 술술 읽히는 명리학 책을 그가 아닌 누가 과연 쓸 수 있을 것인가. 내용의 함량과는 별개로 페이지를 넘기는 그 자체가 어려웠던 그동안의 수많은 책들에 비해 이 책은 아주 기본적인 것에서부터 차근차근 단계별로 알려주면서도 그 서술의 방식이 남다르다.

또한 수많은 시각 자료와 다양한 사례의 배치를 통해 단계별로 알아야 할 것들을 일목요연하게 정리해줌으로써 책장을 넘기다 보면 어느새 명리학의 전문 용어가 익숙해지고, 아무것도 몰랐던 원국표가 점점 항목별로 무엇을 의미하는지를 알 수 있게 된다.

차례

[序文을 빌려 世上에 告하다] 나는 滿人의 命理學者化를 꿈꾼다
0강. 음악평론가, 명리학을 말하다
1강. 명리학이란 무엇인가 – 명리의 인간학
*원국표와의 첫만남
2강. 만물의 기초 – 음양과 오행
*원국표의 음양과 오행
3강. 우주의 질료로 만들어진 인간과 인간의 운명 – 천간과 지지
*원국표의 천간과 지지
4강. 갈등과 충돌, 조화와 변화 – 합과 충
*원국표의 합과 충
5강. 사회적 존재로서의 성격과 관계 – 십신 또는 육친
*원국표의 십신 또는 육친
6강. 동력과 변수 – 십이운성과 신살
*원국표의 십이운성과 신살
7강. 우주엔 좋은 것과 나쁜 것은 없다 – 신강신약, 원국의 완성
*원국표의 신강신약
8강. 넘치는 것과 모자라는 것 – 건강용신과 행운용신
*원국표의 건강용신과 행운용신
9강. 나아감과 물러남 – 대운
*원국표의 대운
10강. 어떻게 살 것인가

지은이·옮긴이

강헌 지음

강헌 : 음악평론가. 1962년 부산 출생. 서울대학교 국문과, 서울대학교 음악대학원 졸업. 석사학위논문으로 「일제강점기 및 미군정기 음악비평연구」가 있음.

독립영화 집단 ‘장산곶매’ 대표로 <오! 꿈의 나라>, <파업전야>, <닫힌 교문을 열며> 등을 제작, 영화법 사전심의조항 위반으로 기소된 바 있음. 이후 위헌제청 끝에 헌법재판소에서 승소, 영화 및 음반에 대한 검열기관인 공연윤리심의위원회 철폐에 앞장 섬.

영화 활동과 병행하여 SBS TV드라마 <제3극장>을 쓰기도 했고, 노찾사와 함께 <끝나지 않는 노래>와 <노래를 읽는 책 이야기> 같은 공연을 기획 연출했으며, 『상상』과 『리뷰』 같은 대중문화 계간지를 서영채, 주인석, 이윤호, 권성우, 정윤수, 김종엽 등 오랜 동료들과 같이 만든 바 있음. 김인수, 서우식과 함께 상업 영화사 ‘프리시네마’를 만들어 <정글스토리>를 기획하고 시나리오를 썼으나 흥행에 참패했고, 이를 기점으로 영화보다는 음악평론가이자 공연 및 음반기획자로 본격적인 활동을 펼쳐 거개의 중앙일간지와 주간지, 월간지에 기고하는 한편으로 검열철폐기념 콘서트 <자유> 총감독, <포크 30주년 기념 페스티벌> 총감독, 들국화 헌정앨범 및 공연 총감독, <노동의 새벽> 헌정 앨범과 공연 총감독, 고 노무현 대통령 추모 음반과 공연 <노무현을 위한 레퀴엠> 등을 무대에 올림. 이와 한편으로 뮤지컬 <천변살롱>과 <천변카바레>의 대본을 썼고, 모노뮤지컬 <공주는 잠 못 이루고>를 쓰고 연출했으며 지금은 고故 신해철의 노래만으로 이루어진 뮤지컬을 준비 중.

대학로 벙커1에서 <전복과 반전의 순간>, <강헌의 와인야부리>, <강헌의 오빠사이드>, <올댓 클래식>, <강헌의 좌파명리학> 등 다양한 주제로 강연했거나 하고 있으며 음식문화 팟캐스트 <걸신이라 불러다오>와 SBS FM라디오 <황교익 강헌의 맛있는 라디오> 진행 중. 최근 서울 문래동에 명리학연구소 <哲공소>의 문을 열었음.

편집자 100자평
음악평론가가 명리학 책을 썼다. 이 조합은 얼마나 낯설고 이질적인가. 게다가 그 음악평론가는 문화계 전반의 르네상스인이자 나름 진보적 지식인으로 인상 지워진, 바로 그 강헌이다.

40대 초중반 갑작스런 대동맥 박리로 죽음의 문턱을 넘나든 뒤 명리학을 접하게 된 이후 저자 강헌은 뜻밖에도 지금까지 약 10여 년 동안 줄기차게 명리학의 대중화를 위해 노력해오고 있다. 그는 명리학이야말로 그 어떤 서양의 학문 체계보다도 인간과 우주의 관계, 인간 그 자체의 본질에 접근하는 데 있어서 많은 혜안을 던져주는 합리적인 학문이며, 이를 통해 인간의 평등한 존엄함과 상생의 조화를 이루어나갈 수 있을 것이라 믿고 있다.
이러한 명리학에 관한 그의 신념은 나아가 ‘골방의 명리학’을 ‘광장의 명리학’으로 탈바꿈해야 한다는 주장에 이르렀고, 한정된 이들에 의존했던 명리학을 스스로 이해할 수 있는 명리학으로 만들기 위한 행동에 나서게 했다. 그가 세상에 고하려는 슬로건은 간명하다. "나는 만인의 명리학자化를 꿈꾼다." 이 책의 출간 역시 그러한 노력의 일환이다.
독자 서평
서평 쓰기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