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서련

2015년 「미키마우스 클럽」으로 『실천문학』 신인상을 받으며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장편소설 『체공녀 강주룡』『마르타의 일』『더 셜리 클럽』, 소설집 『호르몬이 그랬어』를 발표했고, 앤솔러지 소설집 『서로의 나라에서』『쓰지 않을 이야기』에 참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