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

2009년 『작가세계』 신인상을 받으며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시집 『글로리홀』『입술을 열면』『호시절』, 산문집 『걱정 말고 다녀와』『아무튼, 스웨터』『질문 있습니다』『당신의 슬픔을 훔칠게요』『어른이라는 뜻밖의 일』『당신의 자리는 비워 둘게요』를 발표했다. 앤솔러지 소설집 『새벽의 방문자들』『인생은 언제나 무너지기 일보 직전』에 참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