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다리는 사람은 누구나 시인이 된다

기다림, 시간의 선율과 공명하는 마음의 산책

―문학과 예술, 인문학을 경유하여 탐색하는 생의 비밀스런 사건

 

기다림은 몰입이고, 집중이다.

내면의 깊이요, 관심이다.”

 

기다리는 동안 시간은 우리의 몸속으로 들어온다. 우리는 흘러가는 시간과 한 몸이다. 기다리고 있다는 사실을 스스로 알지 못할 때조차 우리는 기다린다. 일상적인 기다림에서 드러나는 도구적 특성 ‐ 보통 우리는 기다림보다 더 값어치 있는 것을 기다린다 ‐ 은 기다림의 이 은밀하고 실존적인 측면들을 감춰버린다. 다시 말해서 기다림은 우리의 분주한 일상 속에 깊숙이, 어쩌면 신경질적으로 파묻어두었던 삶의 낯선 양상들을 제대로 마주할 기회인 것이다. 마지못해 기다림에 끌려가기보다는 차라리 기다림의 경험을 스스로 요구할 때 우리는 시간의 상품화 경향에 맞설 수 있다. 그렇게 우리는 자기 시간의 주인이 되고, 시간을 중요한 것으로 만들면서 스스로 중요한 존재가 된다.―본문 중에서

2 + 2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