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실의 시

—그때 꿈꾸던 어른이 되었나요

 

김승일, 김행숙, 김현, 배수연, 서윤후, 서효인, 신철규,

신해욱, 오은, 유진목, 임솔아, 황인찬 시×산문집

 

2019년 4월 15일 출간 예정

 

 

 

 

 

 

교실 창가 쪽 세 번째 줄에 앉았던

그 아이는 지금 어디에서 무엇을 하고 있을까

비성년의 시간과 시의 탄생에 관한 12편의 시산문집

 

『교실의 시』는 그때를 지금으로 감각하는 시인들, 그때를 떠나지 못하는 시인들의 지금에 대한 이야기이다. 지나간 시간과 지금의 시간이 중첩되고 각자의 논리적 자리에 상호 간섭하는 시와 산문을 읽으면서 우리는 지나간 것은 단 한 번도 지나가지 않았다는 것, 계속 돌아오는 과거를 잊지 않고 기억하고 살을 부여하는 일의 무의미한 가치를 생각하게 된다.

“그 모든 미숙함과 흉함과 어리석음의 시간들”을 기억하는 “시를 쓰게 되면서 나는 내 슬픔에 대해 충분히 응대하고 항의하고 끌어안으려고 하는 사람이 되었다”고 말할 수 있을 것이다. “부모들은 자식들의 말에 의하면 천사거나 개새끼였다”면, ‘지금-여기’에는 늘 부재하는 부모나 어른들 사이에서 “나는 무수한 척들을 거쳐 어른이 되었다”고 말할 수 있을 것이다. _양효실(평론가,『불구의 삶, 사랑의 말』 저자)

 

출간된 도서

5 + 2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