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방을 찾아서

신영복 지음

발행일 2012년 5월 21일
ISBN 9788971994863 03810
면수 148쪽
가격 9,000원
분류 인문교양·사회과학 단행본
한 줄 소개
새로운 창조 공간 ‘변방’을 찾아 떠나는 여행
주요 내용

이 책은 신영복 선생이 직접 자신의 글씨가 있는 곳을 답사하고, 그 글씨가 쓰여진 유래와 글씨의 의미, 그리고 글씨와 관련된 여러 이야기를 풀어낸 글이다. 해남 땅끝마을의 서정분교를 시작으로 강릉의 허균·허난설헌 기념관, 충북 제천의 박달재, 충북 괴산의 벽초 홍명희 문학비와 생가, 오대산 상원사, 전주 이세종 열사 추모비와 김개남 장군 추모비, 작품 〈서울〉이 걸려 있는 서울특별시 시장실, 고 노무현 대통령의 작은 비석이 있는 경남 봉하마을에 이르기까지 모두 여덟 곳을 답사하였다. 선생의 글씨가 대부분 변방에 있었기에 책 제목도 자연스럽게 ‘변방을 찾아서’가 되었다. 여기서 말하는 ‘변방’은 지역적으로도 중심에서 멀리 떨어져 있고, 또 그곳의 성격 또한 주류 담론이 지배하는 공간이 아니다. 하지만 변방을 단지 주변부의 의미로 읽어서는 안 된다. 변방은 창조의 공간이며, 새로운 역사로 도래할 열혈 중심이기 때문이다.
다음 시대, 다음 문명의 중심으로 나아가기 위해서는 철저한 변방성이 요구된다. 이 책을 통해 소개되는 여덟 곳의 ‘변방’에서 그 가능성을 엿보고자 한다. 그리고 짧은 여덟 편의 글을 통해 탈문맥(脫文脈)하는 새로운 독자의 탄생을 기다린다.

차례

변방을 찾아서: 책머리에

꿈은 가슴에 담는 것: 해남 송지초등학교 서정분교

우리 시대에도 계속 호출해야 하는 코드: 강릉 허균·허난설헌 기념관

통한의 비련, 그 비극적 파토스: 박달재

탈근대의 독법으로 읽는 『임꺽정』: 벽초 홍명희 문학비와 생가

지혜, 시대와의 불화: 오대산 상원사

역사의 꽃이 된 죽음 앞에서: 전주 이세종 열사 추모비·김개남 장군 추모비

민초들의 애환, 700리 한강수: 서울특별시 시장실의 〈서울〉

새로운 시작을 결의하는 창조 공간: 봉하마을 고 노무현 대통령 묘석

지은이·옮긴이

신영복 지음

1941~2016. 경남 밀양에서 태어나 서울대학교 경제학과 및 동 대학원 경제학과를 졸업했다. 숙명여자대학교 경제학과 강사를 거쳐 육군사관학교 경제학과 교관으로 있던 중 1968년 통일혁명당 사건으로 구속되어 무기징역형을 선고받았다. 복역한 지 20년 20일 만인 1988년 8월 15일 특별가석방으로 출소했다. 1989년부터 성공회대학교에서 강의했으며, 2006년 정년퇴임 후 석좌교수로 재직했다.

저서로 『감옥으로부터의 사색』, 『나무야 나무야』, 『더불어 숲』, 『신영복의 엽서』, 『강의―나의 동양고전 독법』, 『처음처럼』, 『느티아래 강의실』(공저), 『신영복』 등이 있으며, 역서로 『외국무역과 국민경제』, 『사람아 아! 사람아』, 『노신전』(공역), 『중국역대시가선집』(공역) 등이 있다.

독자 서평
번호 도서 제목 댓글 글쓴이 작성일
1 변방을 찾아서 - 신영복지음/돌베개
조통 2015.2.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