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하일기(양장)

박지원 지음 | 김혈조 옮김

발행일 2009년 9월 21일
ISBN 9788971993949 94810
면수 512쪽
판형 국판 148x210mm
가격 105,000원
분류 고전 단행본
수상∙선정 2009 한겨레 올해의책
한 줄 소개
조선 시대를 통틀어 최고의 작품을 고른다면 단연 손에 꼽을 정도로, 열하일기는 조선 최고의 문학 작품이다. 조선의 대문호라 불리는 연암 박지원의 명성도 열하일기로 인해 더욱 높아졌다.
주요 내용

한문으로 된 우리 고전 중에서 열하일기만큼 많이 번역되어 출판된 책은 없을 것이다. 조선 시대의 한글 필사본을 제외한다고 해도(公刊이 아니므로 우선 제외), 일본인 아오야기 고타로가 1915년에 번역본을 인쇄하여 출간한 이래로 오늘날까지 10여 종 이상의 번역본이 나왔고, 소설식으로 요약하거나 리라이팅한 것 또는 아동용 만화로 엮은 것 등을 합하면 그 종류는 셀 수 없을 정도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돌베개가 <새 번역 완역 결정판>이라는 타이틀을 내걸고 열하일기를 새롭게 출간하는 이유는 무엇인가?

차례

1권 차례

역자 서문― 왜 다시 『열하일기』인가?

압록강을 건너며―도강록
심양의 이모저모―성경잡지
말을 타고 가듯 빠르게 쓴 수필―일신수필
산해관에서 북경까지의 이야기―관내정사
북경에서 북으로 열하를 향해―막북행정록

2권 차례

태학관에 머물며―태학유관록
북경으로 되돌아가는 이야기―환연도중록
열하에서 만난 중국 친구들―경개록
라마교에 대한 문답―황교문답
반선의 내력―반선시말
반선을 만나다―찰십륜포
사행과 관련된 문건들―행재잡록
천하의 대세를 살피다―심세편
양고기 맛을 잊게 한 음악 이야기―망양록
곡정과 나눈 필담―곡정필담
피서산장에서의 기행문들―산장잡기

3권 차례

요술놀이 이야기―환희기
피서산장에서 쓴 시화―피서록
장성 밖에서 들은 신기한 이야기―구외이문
옥갑에서의 밤 이야기―옥갑야화
북경의 이곳저곳―황도기략
공자 사당을 참배하고―알성퇴술
적바림 모음―앙엽기
동란재에서 쓰다―동란섭필
의약 처방 기록―금료소초

지은이·옮긴이

박지원 지음

조선 후기의 저명한 문학가이고 실학파 학자로, 자는 중미仲美, 호는 연암燕巖이다. 명문 양반가 출신으로 약관의 나이에 문명을 떨침으로서 장래 나라의 문운文運을 잡을 인물로 촉망을 받았다. 그러나 타락한 정치 현실과 속물적 사회 풍기를 혐오하여 과거 시험을 통한 출세를 진작 포기하고, 창조적 글쓰기와 학문에 몰두하였다. 재야의 양심적 지식인으로서 당파와 신분을 초월하여 인간관계를 형성하였으며, 특히 선비 곧 지식인의 자세와 역할에 대해 일생 동안 깊이 고민하고 성찰하였다. 그의 산문은 중세적 사유의식을 떨쳐버리는 참신한 작품이 대부분으로, 그를 민족문학사의 최고의 경지에 끌어올렸다. 특히 44세에(1780년) 중국을 여행하고 지은 『열하일기』는 당시 문단에 큰 영향력을 끼쳤을 뿐 아니라, 민족과 세계의 고전에 값하는 기념비적 저술이 되었다. 50세에 음직으로 벼슬에 나아가 이후 안의현감, 면천군수, 양양부사 등을 역임하며, 주체적 벼슬아치 혹은 부모 같은 목민관으로서의 훌륭한 치적을 남겼다. 문집 『연암집』을 남겼는바, 주옥과 같은 시와 산문, 『열하일기』, 『과농소초』 등 크게 세 부분으로 구성되어 있다.

김혈조 옮김

1954년 경북 선산에서 출생하였다. 성균관대 한문교육과를 졸업하고 동대학원 한문학과에서 『연암 박지원의 사유양식과 산문문학』으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1982년 이래로 영남대 한문교육과에 재직하며 한국한문학의 산문 문학에 관심을 두고, 특히 연암의 산문 문학을 집중적으로 탐구하여 관련 논문을 다수 발표하였다. 최근에는 『열하일기』의 각종 이본을 대조하며 원문 정본화 작업을 하고 있다. 그동안 연암 관련 저서로 『박지원의 산문문학』과 역서 『그렇다면 도로 눈을 감고 가시오』를 출판하였다.

독자 서평
번호 도서 제목 댓글 글쓴이 작성일
1 열하일기 - 박지원지음/김혈조옮김/돌베개
조통 2015.2.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