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 위의 노래(우리고전100선 02)

김시습 선집

김시습 지음 | 정길수

발행일 2006년 11월 27일
ISBN 8971992522 04810
면수 280쪽
판형 국판 148x210mm
가격 8,500원
분류 우리고전 100선
한 줄 소개
비운의 천재요 어떠한 구속에도 얽매이기를 거부했던 자유인이었으며, 불의와 타협하지 않고 세상 밖에서 고독한 삶을 살다 간 김시습의 대표 작품 선집이다.
주요 내용

전통시대 비판적 지식인이 걸었던 삶의 궤적을 쫓아가다.

김시습(金時習, 1435∼1493)은 조선 전기를 대표하는 문인이자 유(儒)·불(仏)·선(仙) 3교의 영역을 넘나든 사상가요 당대 정치의 폐해와 인민의 현실에 주목했던 비판적 지식인이다. 이 책은 그의 시와 산문, 그리고 걸작소설 『금오신화』(金鰲新話)를 번역한 것이다.
이 책을 통해 매월당 김시습의 다양한 모습을 엿볼 수 있다. 김시습은 비운의 천재요 어떠한 구속에도 얽매이기를 거부했던 자유인이었으며, 불의와 타협하지 않고 세상 밖에서 고독한 삶을 살다 간 절의(節義)의 상징이요 유·불·선 각각의 영역에서 저마다 핵심적인 위치를 차지하고 있는 이채로운 사상가이기도 하다. “세상과 나는 모순(矛盾)”이라는 자신의 외침처럼 고독한 외곬의 자의식 강한 인물이었지만, 갈림길에 설 때면 주저하며 어쩔 줄 몰랐고 지나온 길을 돌아볼 때면 늘 회한 어린 탄식을 쏟아내는 연약한 존재이기도 하다.

차례

..

지은이·옮긴이

김시습 지음

정길수

조선대학교 한문학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저서로 『구운몽 다시 읽기』, 『17세기 한국소설사』가 있고, 편역서로 『길 위의 노래—김시습 선집』, 『나는 나의 법을 따르겠다—허균 선집』 등이 있다. 한국 고전소설과 한문 비평을 공부하고 있다.

독자 서평
서평 쓰기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