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흘겨보며 한번 웃다

이홍전 외(千년의 우리소설 5)

박희병, 정길수 옮김

발행일 2010년 6월 28일
ISBN 9788971993934 04810
면수 212쪽
판형 국판 148x210mm
가격 12,000원
분류 千년의 우리소설
한 줄 소개
이홍전/오유란전/금강산의 신선놀음/환관의 아내/호질/양반전/요로원야화기
주요 내용

이 책에 실린 일곱 편의 작품은 조선 후기에 한문으로 창작된 단편소설이다. 가벼운 웃음 혹은 의미심장한 웃음을 주는 소설들을 모았는데, ‘웃음’이라는 게 본래 화합의 기능도 있지만 세상을 비틀고 꼬집는 기능도 있는 만큼 이 중 상당수의 작품은 세태를 고발하고 풍자하며 예리한 방식으로 주요한 사회 문제를 제기하고 있다. 그러나 그러한 작품들 역시 엄숙함 내지 무거움에 짓눌리지 않은 모습이어서 유쾌한 마음으로 읽을 수 있다. 바로 ‘웃음’의 힘이다.

차례

이홍전 | 이옥 지음
오유란전 | 춘파산인 지음
금강산의 신선놀음 | 안서우 지음
환관의 아내 | 임매 지음
호질 | 박지원 지음
양반전 | 박지원 지음
요로원야화기 | 박두세 지음

지은이·옮긴이

박희병 옮김

경성대학교 한문학과 교수, 성균관대학교 한문교육과 교수, 서울대학교 국문학과 교수를 역임했으며, 현재 서울대학교 명예교수이다. 국문학 연구의 외연을 사상사 연구와 예술사 연구로까지 확장함으로써 통합인문학으로서의 한국학 연구를 꾀하고 있다. 주요 저서로 『한국고전인물전연구』, 『한국전기소설의 미학』, 『한국의 생태사상』, 『운화와 근대』, 『연암을 읽는다』, 『21세기 한국학, 어떻게 할 것인가』(공저), 『유교와 한국문학의 장르』, 『저항과 아만』, 『연암과 선귤당의 대화』, 『나는 골목길 부처다-이언진 평전』, 『범애와 평등』, 『능호관 이인상 서화평석』, 『통합인문학을 위하여』 등이 있다.

박희병의 다른 책들

정길수 옮김

조선대학교 한문학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저서로 『구운몽 다시 읽기』, 『17세기 한국소설사』가 있고, 편역서로 『길 위의 노래—김시습 선집』, 『나는 나의 법을 따르겠다—허균 선집』 등이 있다. 한국 고전소설과 한문 비평을 공부하고 있다.

독자 의견
서평 쓰기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